신한은행, 긴급비상식량세트 제작 기부금 1억원 전달
신한은행, 긴급비상식량세트 제작 기부금 1억원 전달
  • 최희우 기자
  • 승인 2023.12.19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기부금 전달 및 ‘긴급비상식량세트’ 제작 봉사활동
19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사무소에서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앞줄 가운데)과 임원들이 긴급비상식량세트 제작 봉사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19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사무소에서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앞줄 가운데)과 임원들이 긴급비상식량세트 제작 봉사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이지경제=최희우 기자] 신한은행은 대한적십자사에 재해·재난을 당한 이재민 등을 위한 긴급비상식량세트 제작을 위한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정상혁 은행장과 임직원들은 즉석밥, 통조림 등 8가지 간편식으로 구성된 긴급비상식량세트 제작 봉사활동에도 참여했다. 

이번 기부금과 봉사활동을 통해 만들어지는 긴급비상식량세트 총 3000여개는 전국 각 지역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15개 지사의 구호창고에 비축해 추후 산불, 집중호우 등 재난 발생 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이날 대한적십자사에 대한 누적 기부금 50억원이 넘는 기업에 해당하는 ‘레드크로스 아너스기업 50억원클럽’에도 가입했다. 신한은행은 2004년부터 올해까지 총 57억여원의 기부금을 후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기부금과 봉사활동으로 마련되는 긴급비상식량세트가 재난 피해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이재민, 취약계층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에 있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희우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