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1조2500억원 규모 유상증자…인터넷銀 최대 규모
케이뱅크, 1조2500억원 규모 유상증자…인터넷銀 최대 규모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5.2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자본금 2조1천515억원 조성…다국적 투자운용사·게임사 등 증자 참가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케이뱅크가 1조250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확충하며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단일 자본확충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케이뱅크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1조2499억원 규모(1억9229만주)의 유상증자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총 발행 신주 중 5249억원 규모는 주주 배정 방식으로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신주 배정 기준일인 다음달 10일 현재 주주별 지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하고, 주요 주주를 중심으로 실권주를 인수해 절차를 완료하게 된다.

나머지 7250억원 규모는 제3자 배정으로 신규 투자자가 참여할 예정이다.

케이뱅크가 26일 이사회를 열고 1조249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확정했다.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26일 이사회를 열고 1조249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확정했다. 사진=케이뱅크

사모펀드(PEF)인 MBK파트너스와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탈이 각 2000억원(3077만주)씩, MG새마을금고가 대표 투자자(LP)로 있는 사모펀드 1500억원(2308만주), JS프라이빗에쿼티와 신한대체투자운용이 공동 업무집행사원(Co-GP)으로 결성한 사모펀드가 1250억원(1923만주) 규모의 신주를 배정받았다.

이밖에 모바일 게임시장 강자인 컴투스가 500억원(769만주) 규모로 참여해 게임 기반 콘텐츠 사업과 금융과의 시너지를 높일 다양한 사업기회를 창출할 계획이다.

증자가 마무리되면 케이뱅크의 납입 자본금은 9017억원에서 2조1515억원으로 두 배 이상 껑충 뛰게 된다. 확충된 자본력을 바탕으로 신규 상품‧서비스 개발, 대형 플랫폼과의 협력 등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다는 것이 케이뱅크 측의 설명이다.

케이뱅크는 이번 증자를 바탕으로 IT 인프라를 더욱 확충하는 한편,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취지에 맞도록 신용평가모형(CSS)을 고도화해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공급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KT그룹과의 시너지 상품‧서비스 등 신상품을 추가 개발해 디지털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계획이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이번 대규모 자본확충은 케이뱅크의 혁신 역량과 미래 성장성을 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라며 “기본 사업인 예대 비즈니스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타 기업과의 제휴, 그룹사 시너지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해 디지털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37길 7 바로세움케이알 4층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