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유통家, ESG 경영서도 스포츠 마케팅에 ‘열’
식유통家, ESG 경영서도 스포츠 마케팅에 ‘열’
  • 김성미
  • 승인 2021.08.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百, 문체부·장애인체육회와 ‘도쿄패럴림픽’ 응원전
BBQ, 배구 월드클래스 김연경 선수 홍보 대사로 영입

[이지경제=김성미] 현대백화점과 제너시스 BBQ가 최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위해 스포츠 마케팅도 적극 나선다.

현대백화점이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장애인체육회와 손잡고 일본 ‘도쿄 패럴림픽’ 국가대표 응원 캠페인을 펼친다고 23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이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장애인체육회와 손잡고 일본 ‘도쿄 패럴림픽’ 국가대표 응원 캠페인을 펼친다.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장애인체육회와 손잡고 일본 ‘도쿄 패럴림픽’ 국가대표 응원 캠페인을 펼친다. 사진=현대백화점

이에 따라 현대백화점은 24일부터 내달 5일까지 더현대 서울에서 ‘지금은 패럴림픽’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 기간 현대백화점은 픽토그램(쉽게 알아볼 수 있게 그림으로 단순화한 상징물) 등을 활용한 공공 디자인, 디지털 사이니지에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 송출, 비대면 응원 이벤트 등을 실시한다.

현대백화점은 우선 더현대 서울 ‘장애인 우선 엘리베이터’ 6곳에 양궁, 휠체어농구, 휠체어테니스 등 패럴림픽 7개의 종목으로 디자인한 장애인 안내표지를 부착한이다. 여기에 있는 QR코드를 촬영하면 경기 주요 영상과 순위, 결과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은 이와 함께 사이클, 수영, 양궁, 육상, 탁구 등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선수의 경기 모습을 형상화한 마네킹도 특별 제작해 더현대 서울 4층 곳곳에 배치한다.

현대백화점은 캠페인 기간 더현대 서울과 천호점, 신촌점 외벽에 부착된 디지털 사이니지에 패럴림픽 홍보 영상을 송출할 예정이다.

양명성 현대백화점 상무는 “고객과 함께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를 응원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을 위한 다양한 마케팅을 마련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치킨 프랜차이즈인 제너시스 BBQ는 올 여름 도쿄 올림픽에서 45년 만에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이뤄낸 주역 김연경 선수를 이날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이에 따라 김연경 선수는 9월부터 6개월 동안 ‘제너시스BBQ’ 모델로 TV 홍보와 지면, 라디오, 사회적관계망(SNS) 등에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치킨 프랜차이즈인 제너시스 BBQ는 올 여름 도쿄 올림픽에서 45년 만에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이뤄낸 주역 김연경 선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왼쩍부터)윤홍근 BBQ 회장과 김연경 선수가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사진=BBQ
치킨 프랜차이즈인 제너시스 BBQ는 올 여름 도쿄 올림픽에서 45년 만에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이뤄낸 주역 김연경 선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왼쩍부터)윤홍근 BBQ 회장과 김연경 선수가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사진=BBQ

김연경 선수는 여자배구 4강 신화를 일구고 귀국 인터뷰에서 “집에 가서 치킨을 시켜 먹겠다”고 말하는 등 치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이 이번 홍보 대사 발탁 배경이라는 게 회사 측 귀띔이다.

BBQ 관계자는 “항상 령정 넘치는 모습으로 위기도 기회로 만들어내며 국민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김연경 선수의 에너지가 BBQ에서 추구하는 이미지와 부합한다”며 “뛰어난 실력뿐만이 아니라 특유의 털털하고 쾌활한 매력으로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김연경 선수와 건강하고 맛있는 치킨으로 국민의 사랑을 받는 BBQ의 만남이 찰떡궁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BBQ는 대한체육회 공식 후원사로, 스포츠 분야에 꾸준히 지원하고 있으며, 이달 중순 대한민국배구협회를 방문해 여자배구 국가대표팀 관계자 모두에게 치킨을 선물하면서 김연경 선수와 인연을 맺었다.

BBQ는 지난해 전국대학배구대회의 중요 후원사로 참여하는 등 미래 스포츠 유망주 육성을 위해 한국대학배구연맹과 후원 협약을 체결했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