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산업의 현재와 미래…‘2021 도로교통박람회’ 11월 개최
교통산업의 현재와 미래…‘2021 도로교통박람회’ 11월 개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8.2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도로교통 인프라전···국내 공공기관 바이어  대거 참여
KOTRA 온라인 수출상담회, 경기도 구매상담회 등 부대행사 多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2021 도로교통박람회(International Road & Traffic Expo 2021)’가 오는 11월 10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2005년 첫 개최 이후 올해 8회차를 맞이하는 이 전시회는 도로교통산업의 현재를 공유하고 미래를 제시하는 ‘도로교통 산업의 장’이다.

2021 도로교통박람회’가 오는 11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2019 도로교통박람회' 전경. 사진=킨텍스
2021 도로교통박람회’가 오는 11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2019 도로교통박람회' 전경. 사진=킨텍스

출품 분야는 도로건설과 도로시설, 유지관리, 교통표지,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 친환경 교통, 주차 시스템 등 모든 교통 인프라를 망라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스마트주차시스템 특별관(비대면 생체인식 시스템, 지능형 CCTV, 스마트 주차관리, 주차 통합관리 시스템 등)과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자율주행차량, 스마트하이웨이, V2X 등)특별관을 구성해 최근 국가에서 추진 중인 자율협력주행 및 C-ITS 실증사업에 사업모델을 구현하는 업체들에게 해결책을 제공한다.

행사 기간 KOTRA는 참가 업체의 수출을 지원하기 위한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마련한다. 전 세계 20개국·150여개사의 바이어가 참여하는 자리다. 이와 함께 경기도 산하 시·군 31개 구매상담회를 개최해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와 1:1 매칭 상담도 진행한다.

주최측은 “도로교통 분야는 정부·지자체가 주도하는 사회간접자본의 영역인 만큼 실질적 바이어인 공공부문 관계자들에게 네트워킹 및 신규시장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2021 도로교통박람회’ 개최기간 동안 한국국제건설기계전, 아시아콘크리트엑스포, 경기도교통안전박람회 등이 함께 열려 ‘건설인프라산업대전’의 우산 아래 4만㎡ 규모로 공동 개최돼 산업간 교류를 통한 시너지도 창출할 계획이다.

‘2021 도로교통박람회’의 개최 규모는 역대 최대가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참가 신청한 기업은 100여개사로, 이는 2019년 대비 30% 늘어난 수치다. 경기도 소재 기업에는 특별히 최대 242만원의 지원금을 선착순 지급한다.

‘2021 도로교통박람회’는 킨텍스와 한국도로협회가 공동 주최한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