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파트너사, 수수료 부담 80% 이상 줄여
위메프, 파트너사, 수수료 부담 80% 이상 줄여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9.1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 적용 파트너사 중 전년比 수수료 절감 파트너사 92.4%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위메프의 2.% 정률 수수료 정책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월 위메프는 업계 최저 2.9% 수수료를 정식 시행했다. 

오픈마켓 방식으로 적용해 오던 상품별 차등 수수료 체계도 탈피했다. 9월부터는 여행·숙박·공연 등 비배송 파트너사까지 2.9% 정률 수수료를 확대 적용했다.

그 결과 위메프 2.9% 정률 수수료 프로그램에 참여한 파트너사 가운데 대부분이 수수료 부담을 크게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위메프
자료=위메프

15일 위메프는 8월 한 달간 2.9% 정률 수수료를 적용받은 파트너사 중 92.4%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수수료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81.5%는 수수료를 80% 이상 크게 줄였다.

8월 한 달간 위메프에 새롭게 합류한 파트너사는 전년 동기 대비 9.4% 늘었다. 위메프에서 상품을 판매 중인 전체 파트너사도 21% 증가했다.

 예를 들어 한달 수수료가 100만원 발생한 파트너사는 2.9% 수수료 프로그램에 참여해 부담을 20만원 이하로 낮추고, 위메프는 수수료 부담을 줄인 파트너사가 더 좋은 상품을 더 좋은 가격에 제공하도록 독려한다. 이렇게 마련한 좋은 상품과 가격으로 소비자의 구매가 늘어나 선순환이 이뤄진다.

위메프에서 식품·생활용품을 판매하는 한 파트너사 관계자는 “올해 7월 매출이 지난해와 비교해 78% 증가했는데, 2.9% 수수료 덕에 수수료는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며 “수수료를 아낀 만큼 경쟁력 있는 가격과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격적인 수수료 정책에 판매자들의 호응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위메프 관계자는 “낮은 수수료로 비용 부담을 줄인 파트너사가 자연스레 가격과 상품에 재투자할 것”이라며 “위메프의 2.9% 정률 수수료는 소비자가 더 다양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