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2천771명…주말에도 두번째 큰 규모
코로나19 신규확진 2천771명…주말에도 두번째 큰 규모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9.26 0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2014명, 누적 30만1천172명…사망자 9명↑ 총 2천450명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25일 신규 확진자 수는 27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25일 신규 확진자 수는 27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사진=김성미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25일 신규 확진자 수는 27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사진=김성미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771명이 늘어난 누적 30만1172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전날(3272명·당초 3273명에서 정정)보다 501명 줄면서 일단 3000명 아래로 내려왔으나 여전히 2번째로 큰 규모다.

전파력이 더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여름 휴가철에 이어 추석 연휴까지 맞물려 이동량이 증가한 영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전국적 대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향후 1∼2주 동안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10월 초에는 개천절·한글날 사흘 연휴가 두 차례나 있어 자칫 이번 4차 대유행이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까지 커질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

25일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735명이다.

지역감염은 서울 923명, 경기 922명, 인천 169명 등 수도권이 총 2014명(73.6%)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2512명)에 이어 이틀 연속 2000명대를 기록했다.

비수도권은 대구 143명, 경북 85명, 충남 74명, 경남 72명, 대전 53명, 충북 49명, 강원·전북 각 47명, 부산 46명, 광주 39명, 울산 27명, 전남 25명, 세종 8명, 제주 6명 등 총 721명(26.4%)이다.

해외유입은 36명으로, 전날(28명)보다 8명 많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 누적 245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1%다.

위중증 환자는 총 320명으로, 전날(339명)보다 19명 줄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