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기금, 국가유공자 마음까지 위로한다 
복권기금, 국가유공자 마음까지 위로한다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9.30 1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보훈휴양원…유공자ㆍ가족 혜택
이용객 호평…연평균 6만5천704명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복권기금이 지원하고 있는 충주 보훈 휴양원이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과 그 유‧가족의 편안한 휴식처로 각광받고 있다. 

복권기금이 지원하고 있는 충주 보훈 휴양원이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과 그 유‧가족의 편안한 휴식처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복권기금
복권기금이 지원하고 있는 충주 보훈 휴양원이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과 그 유‧가족의 편안한 휴식처로 각광받고 있다. 사진=복권기금

충주 보훈 휴양원은 국가유공자와 그 유가족 등에게 위로와 여가를 제공하기 위해 1996년 충주에 설립된 콘도형 휴양시설이다.

복권기금은 보훈 휴양원에 2013년부터 지원을 시작했다. 2021년 기준으로 복권기금은 보훈 휴양원에 연간 182억400만원을 지원했다. 지원금은 보훈대상자들의 객실비를 감면해주고 노후시설 교체 등 환경 개선 등에 쓰였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임시휴업한 기간을 제외한 최근 3년간 연평균 이용객은 6만5704명 수준이다. 

김두호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대리는 “코로나19로 인한 방문객 제한이 있었던 지난해부터 복권기금을 사용해 노후 엘리베이터와 보일러, 스프링클러 설치 공사 등 이용객들의 안전과 편의성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일반 리조트와 다르게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위한 예우 목적으로 만들어진 시설이기 때문에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히 업무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주 보훈 휴양원은 보훈대상자와 일반인의 이용 요금이 다르다. 2인 일반객실(39.6㎡)의 경우 비성수기 일반인의 이용요금은 8만원이지만 전몰군경 및 순직군경의 배우자는 3만2000원으로 저렴하게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김정은 동행복권 건전마케팅팀 팀장은 “로또복권, 연금복권 등 복권 1장(1000원)을 구입하면 이중 약 420원이 복권기금으로 조성된다”며 “국가유공자를 위해 복권기금은 휴양시설, 요양시설, 주거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 지원되어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