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알뜰폰+ 매장 전국으로 확대 개설
LG유플, 알뜰폰+ 매장 전국으로 확대 개설
  • 김수은 기자
  • 승인 2022.01.23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러스 서울 합정점에…알뜰폰 협력사와 상생 강화
7개 알뜰폰사업자와 인기요금제 등 전용요금제 판매
알뜰폰+ 1호점 개점 행사에서 (왼쪽 두번째부터)박준동 LG유플러스 상무와 김병노 ㈜큰사람커넥트 대표, 유호성 LG유플러스 담당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알뜰폰+ 1호점 개점 행사에서 (왼쪽 두번째부터)박준동 LG유플러스 상무와 김병노 ㈜큰사람커넥트 대표, 유호성 LG유플러스 담당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김수은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중소 사업자와 상생을 확대하기 위해 알뜰폰(MVNO) 매장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관련 매장인 ‘알뜰폰+(플러스)’를 23일 서울 합정동 홈플러스 매장에 마련했다.

국내 알뜰폰 가입 회선이 1000만건에 이르지만, 알뜰폰 사업자의 경우 매장이 없어 고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이번 알뜰폰 전문 매장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동통신사업자(MNO)가 알뜰폰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매장을 운영하는 것은 LG유플러스가 처음이다.

알뜰폰+ 매장에서는 요금제 가입, U+홈상품 가입, 부가 서비스, 요금 수납, 분실 신고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를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유호성 MVNO사업담당은 “이번 알뜰폰+ 매장을 통해 알뜰폰 고객과 접점을 구축하고, 확대하겠다. 중소사업자가 오프라인 시장에서 성장하는 발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알뜰폰+에 참여하는 중소사업자는 LG유플러스의 망을 임대해 사용하고 있는 인스코비, 아이즈비전, 큰사람, 유니컴즈, 스마텔, 머천드, 세종텔레콤 등이다.


김수은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