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자산운용, 신임 대표이사로 전규백 기업銀 부행장 선임
IBK자산운용, 신임 대표이사로 전규백 기업銀 부행장 선임
  • 이지뉴스
  • 승인 2022.02.21 06: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규백 IBK자산운용 신임 대표이사. 사진=IBK자산운용
전규백 IBK자산운용 신임 대표이사. 사진=IBK자산운용

IBK자산운용이 21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에 전규백 전 IBK기업은행 부행장을 선임했다.

전규백 신임 대표이사는 1990년 기업은행에 입행한 이후 기업은행 홍대역 지점장, 여신심사부장, 여신심사본부장, CIB그룹 부행장(집행간부), 경영지원그룹 부행장(집행간부) 등을 역임한 기업은행 통(通)이다.

IBK자산운용 측은 “전 신임 대표이사는 15년간 여신심사 업무를 담당한 여신전문가로 우량여신 확대와 건전성 관리체계를 구축하면서 기업은행의 내실성장을 견인했다”며 “그는 기업은행에서 주요 보요직을 두루 거쳤다. 전규백 신임 대표이사는 국내외 투자자에게 강화된 고객 맞춤형 투자솔루션을 제공해 IBK자산운용 세계적인 종합자산운용사로 육성학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규백 신임 대표이사는 우신고등학교와 한양대학교(국문학과)를 각각 졸업했다.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