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클럽’ vs 롯데 ‘엘페이’, 유통공룡 신세계 롯데 멤버십 경쟁 '활활'
‘스마일클럽’ vs 롯데 ‘엘페이’, 유통공룡 신세계 롯데 멤버십 경쟁 '활활'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5.03 1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 통합 ‘스마일클럽’, 할인규모 그대로 부가혜택 추가
롯데 엘페이, 5월엔 가입비 50% 페이백+ 추가적립 이벤트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거대 유통공룡 신세계와 롯데가 멤버십 서비스를 확대하고 신규회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멤버십 경쟁에 가속도 높이고 있다.

스마일클럽이 신세계 통합 멤버십으로 전환되며 혜택과 서비스를 대폭 확대한다. 사진=신세계
스마일클럽이 신세계 통합 멤버십으로 전환되며 혜택과 서비스를 대폭 확대한다. 사진=신세계

G마켓과 옥션이 신세계 통합 멤버십 출범을 앞두고 고객 유치를 위한 신규 가입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달 31일까지 신세계 통합 멤버십 스마일클럽의 신규 및 재가입 고객 전원에게 1년 기간 연장 혜택을 제공하는 내용이다. 3만원의 연회비 한 번으로 2년 동안 멤버십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파격 조건으로, 가입 즉시 멤버십 VIP 혜택을 경험할 수 있다.

연회비 페이백 혜택도 그대로 적용된다. 연회비 3만원을 내고 가입하면 가입 즉시 스마일캐시 3만 5000원을 페이백해준다. 스마일캐시는 G마켓과 옥션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하며 SSG 머니로 1:1 전환해 신세계그룹 온오프라인 채널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신세계 통합 멤버십으로 새롭게 출범하는 스마일클럽은 기존 할인규모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부가 혜택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스마일배송 1.5만원 이상 무제한 무료배송, 스마일배송 상품 구매 시 스마일캐시 1% 적립, 스타벅스 월 2회 음료 사이즈업 무료, 스마일클럽 단독 스타벅스 상품 전용딜, 유튜브 프리미엄 3개월 무료 이용권 등이 혜택으로 주어진다.

5월 12일부터는 SSG닷컴에서도 장보기 상품 구매 시 최대 5% 적립 등 다양한 멤버십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쓱배송·새벽배송 등 장보기 상품 구매 시 최대 5% 적립, 장보기 상품을 제외한 전 상품 구매 시 10% 할인 쿠폰 1장, 5% 할인 쿠폰 3장 매월 지급 등이 대표적이다.

이정엽 G마켓 마케팅본부 본부장은 “G마켓과 SSG닷컴이 만나 처음 선보이는 신세계 통합 서비스로 가입 즉시 VIP급 혜택을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롯데멤버스의 엘페이가 프리미엄 멤버십 신규회원에 가입비 50% 페이백과 추가적립혜택을 제공한다. 사진=롯데멤버스
롯데멤버스의 엘페이가 프리미엄 멤버십 신규회원에 가입비 50% 페이백과 추가적립혜택을 제공한다. 사진=롯데멤버스

롯데멤버스가 롯데 온·오프라인 전점에서 엘포인트(L.POINT) 추가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유료 멤버십 서비스 ‘엘페이(L.PAY) 프리미엄’ 가입비 50% 페이백 이벤트를 5월 한 달 간 실시한다.

엘페이 프리미엄은 롯데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유통매장에서 간편결제 엘페이로 결제 시 제휴사별 기본 적립 포인트에 더해 결제금액의 5%를 엘포인트로 추가 적립해주는 유료 멤버십 서비스다.

1개월 가입비는 3000원이며 가입비 50% 페이백 이벤트는 5월 가입자에 한해서만 진행된다. 사전에 롯데카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벤트 응모 신청을 해야 페이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벤트 포인트는 6월 중 적립된다.

롯데멤버스는 엘페이 결제 시 최대 5만 포인트까지 랜덤 포인트를 100% 지급하는 엘포켓 어드벤처도 상시 운영 중으로, 각종 이벤트 포인트와 중복 적립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달 14일까지 ‘엘페이 라이프클럽-골프’ 퀴즈 이벤트도 진행된다. 엘포인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골프 관련 퀴즈를 풀면 정답자 대상 추첨을 통해 엘피 캐릭터 골프공 12개입 세트를 증정한다.

오상우 롯데멤버스 마케팅서비스부문장은 “롯데그룹의 간편결제 서비스 엘페이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고객들의 일상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혜택을 마련했다”며 “고객 호응에 힘입어 향후 엘페이 프리미엄 멤버십 정기결제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