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GS리테일, 친환경 강화…꿀벌지킴이 對 중고옷 새활용
한화·GS리테일, 친환경 강화…꿀벌지킴이 對 중고옷 새활용
  • 이승렬 기자,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5.19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 태양광으로 꿀벌 지킨다…벌집 ‘솔라비하이브’ 공개
​​​​​​​“중고옷 기부하세요”…GS리테일-아름다운가게 ‘친구 캠페인'’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한화그룹과 GS리테일 친환경 경영을 강화한다.

한화그룹이 ‘UN 세계 꿀벌의 날’(5월 20일)을 하루 앞둔 19일 태양광 전력을 활용한 벌집 솔라비하이브를 공개했다. 

한화그룹이 태양광 전력을 활용한 벌집 솔라비하이브를 공개했다. 솔라비하이브에 꿀벌이 입주한 모습.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이 태양광 전력을 활용한 벌집 솔라비하이브를 공개했다. 솔라비하이브에 꿀벌이 입주한 모습. 사진=한화그룹

솔라비하이브는 꿀벌의 생육환경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개체 수를 늘리고, 생물다양성 보존과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만든 탄소저감벌집이다.

한화가 국립 한국농수산대학교에 시범 설치한 솔라비하이브에는 약 4만마리의 꿀벌들이 살며 교내 실습용 과일나무와 주변 지역 식물의 수분에 도움을 주게 된다.

이 꿀벌들의 생육과 활동 데이터는 꿀벌 개체 수 관련 연구에 활용될 예정이다.

솔라비하이브는 꿀벌들의 생육환경을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벌통과 이 벌통에 전력을 공급하고 제어하는 외부설치물로 구성된다.

벌집 상단에 설치된 태양광 모듈에서 생산된 전력으로 벌통 내 온도, 습도, 물과 먹이 현황을 확인하고 제어한다. 벌통에서 측정된 데이터를 앱으로 실시간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도 적용됐다. 말벌 같은 꿀벌의 천적 출몰을 소리 측정과 분석을 통해 탐지하는 기능도 탑재됐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전 세계 식량의 90%를 차지하는 100대 농작물 중 70% 이상이 꿀벌의 수분으로 생산되지만 기후변화로 꿀벌의 개체 수와 종 다양성이 급감하고 있다.

김혜경 한국농수산대학교 산업곤충학과 교수는 “솔라비하이브는 꿀벌의 발육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병해충 등의 위험 요인을 즉각적으로 감지할 수 있어 꿀벌의 개체 수 증식 및 종 보존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S리테일은 중고 의류로 업사이클(새활용)을 통해 친환경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GS샵 쇼핑호스트가 중고 의류로 만든 새호라용 가방과 인형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GS샵 쇼핑호스트가 중고 의류로 만든 새활용 가방과 인형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은 아름다운가게와 함께 중고 옷을 기부받은 뒤 재판매하거나 새활용(업사이클링)하는 ‘친구캠페인’을 6월 5일까지 벌인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들은 면 티셔츠, 와이셔츠, 남방, 청바지 등을 세탁해 GS25의 자체 택배인 ‘GS 반값택배’로 보내면 된다. 재킷이나 니트, 내의 등은 기부할 수 없으며 택배비는 본인 부담이다.

참여고객에게는 의류 3점을 담은 상자 1개마다 GS25 3000원 쿠폰을 준다.

기부받은 옷은 재판매하거나 어린이들이 낮잠쿠션을 만들 수 있는 교육키트로 업사이클링한다.


이승렬 기자,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