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2강 ‘한타 금타’ 1분기 희비 갈려…마케팅 강화
타이어 2강 ‘한타 금타’ 1분기 희비 갈려…마케팅 강화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5.22 0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 獨 ‘더타이어 쾰른’ 伊 ‘오토프로모텍’ 참가…유럽 공략
​​​​​​​한, 브랜드와 상품·판매 부문 개선…고객에 최적 정보 제공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국내외 타이어 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한국타이어앤테크노러지(대표이사 이수일)와 금호타이어(대표이사 정일택)가 마케팅을 강화하고 나섰다. 1분기 실적에서 희비가 교차해서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실제 1분기 금호타이어와 한국타이어의 연결기준 매출은 각각 7387억원, 1조7067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6.1%(1531억원), 5.6%(899억원) 늘었다.

같은 기간 한국타이어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2.2%(1860억원→1261억원), 41.1%(1749억원→1031억원) 급감한 반면, 금호타이어의 영업이익은 17.7%(4억5000만원→5억3000만원), 순손실은 52%(125억원→60억원) 큰 폭으로 개선됐다.

금호타이어 TTC 전시 부스. 사진=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 TTC 전시 부스. 사진=금호타이어

이를 고려해 금호타이어가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

24일부터 26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타이어 전시회 ‘더 타이어 쾰른(TTC)’과 25일부터 28일까지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펼쳐지는 ‘오토프로모텍’에 참가해 자사의 주력 제품을 전시하는 것이다.

TTC는 세계 최대 규모의 타이어 전문 전시회로서 세계 주요 타이어 업체들이 참가하며, 오토프로모텍은 국제 자동차 장비와 사후서비스 전시회로서 코로납나19 직전인 2019년 행사에는 1670곳의 다국적 업체가 참가했다. 당시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만 12만명으로 집계됐다.

금호타이어는 ‘타이어로 실현하는 스마트 모빌리티의 미래’를 주제로 이들 행사에 참가해, 엑스타 PS71, 솔루스 HA32, 윈터크래프트 WP52, 에어리스 타이어 등 자사의 초고성능, 여름용, 겨울용, 사계절용, 트럭버스용(TBR), 전기차 전용(EV), 미래형 타이어 등을 선보인다.

금호타이어는 이들 행사 기간 유럽지역의 주요 거래처를 초청해 이들 제품의 특장점을 알리고, 신규 거래처 개척을 위한 상담도 진행한다.

이들 전시회에는 정일택 대표이사, 조남화 유럽영업담당 전무, 이강승 G.마케팅담당 상무 등이 참석해 유럽 시장 확대에 공을 들인다. 지난해 금호타이어의 유럽 매출이 전년대비 56.3% 급증가한 4791억원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정일택 대표는 “이들 전시를 통해 금호타이어의 미래를 제시하고, 고객과 소통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겠다. 스마트 모빌리티 협력사로 금호타이어의 역할을 재조명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타이어가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래 ‘브랜드 사이트’와 고객의 구매 결정에 최적의 정보를 제공하는 ‘상품·판매 사이트’를 새단장했다.

한국타이어 상품·판매 사이트.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 상품·판매 사이트. 사진=한국타이어

한국어와 영어로 각각 운영되는 브랜드 사이트는 브랜드 콘텐츠를 첫 화면에에 배치하고, 고객이 자사의 혁신 기술과 고급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전기차 전용 타이어 아이온, 고부가가치 제품 벤투스, 스포츠유틸이티차량(SUV) 전용 다이나프로 등 상품만을 담은 페이지도 새로 개설했다.

상품·판매 사이트는 차량에 적합한 타이어를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검색 기능을 강화했으며, 사용자 위치 기반의 매장 정보도 제공한다. 온라인 구매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해당 국가별 온라인 판매처도 이곳에 담았다.

한국타이어는 이들 사이트를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타이어 정보를 제공한다. 한국타이어는 한국과 미국에서 이들 사이트를 우선 선보였으며, 자사가 진출한 24개국의 사이트도 8월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디지털 환경에 최적화한 사이트와 콘텐츠를 통해 고객의 편의와 만족도를 높이는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 향후 업계 선도 타이어 기업으로서의 기술 혁신 기업 이미지를 꾸준히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