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DDR5 D램 CXL 메모리 첫 개발…내년 본격 양산
SK하이닉스, DDR5 D램 CXL 메모리 첫 개발…내년 본격 양산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2.08.01 1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XL 메모리 생태계 확장ㆍ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시장 선점 가속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SK하이닉스가 차세대 D램으로 불리는 ‘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XL) 기반의 메모리 샘플을 개발하고,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시장 선점에 나섰다.

SK하이닉스가 차세대 D램으로 불리는 ‘CXL’ 기반의 메모리 샘플을 개발했다.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차세대 D램으로 불리는 ‘CXL’ 기반의 메모리 샘플을 개발했다. 사진=SK하이닉스

 CXL은 고성능 컴퓨팅 시스템에서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 메모리 등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새로운 표준화 인터페이스다. SK하이닉스는 CXL 컨소시엄 발족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1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번에 선보인 제품의 폼팩터(제품의 외형이나 크기)는 EDSFF(Enterprise & Data Center Standard Form Factor) E3.S 로 PCIe 5.0×8래인을 지원하며 CXL 컨트롤러를 탑재하고, DDR5 표준 D램을 사용한다.

CXL 메모리 시장의 핵심은 ‘확장성’이다. 서버 플랫폼 채용과 동시에 메모리의 용량과 성능이 고정되는 기존 서버 시장의 한계점을 보완해 유연하게 메모리를 확장할 수 있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의 고성능 연산 시스템에 각광받는 인터페이스이기 때문에 성장성도 높다.

SK하이닉스가 개발한 첫 CXL 메모리는 최신 기술 노드인 1anm DDR5 24Gb을 사용한 96GB 제품이다.

SK하이닉스는 이 제품을 활용한 유연한 메모리 구성이 대역폭과 용량을 경제적으로 늘려 고객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욱성 SK하이닉스 부사장(DRAM상품기획담당)은 “CXL은 메모리 확장과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계기”라며 “CXL 메모리 제품의 양산 시점은 2023년으로, 그 후 최첨단 DRAM 및 진보 패키지 기술을 개발해 CXL 기반의 다양한 대역폭·용량 확장 메모리 솔루션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SK하이닉스는 2일부터 사흘간 미국 산타클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글로벌 반도체 행사 ‘플래시 메모리 서밋’(Flash Memory Summit·FMS)을 시작으로 9월 말 인텔 이노베이션, 10월 ‘OCP(Open Compute Project) 글로벌 서밋‘ 등에서 CXL 메모리 실물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