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폴란드와 30억달러 규모 ‘FA-50’ 48대 실행계약 체결
KAI, 폴란드와 30억달러 규모 ‘FA-50’ 48대 실행계약 체결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9.20 1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구영 사장 “물류허브, 국제비행훈련학교 등 전략적 파트너십 기대”
​​​​​​​두다 폴란드 대통령 “양국 신뢰 바탕…공동 EU·NATO 진출도 희망”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최근 폴란드와 ‘FA-50’ 경공격기 48대를 수출하는 실행계약을 체결했다. 

20일 KAI에 따르면 회사는 30억달러 규모의 이번 계약으로 2011년 T-50 수출을 시작한 이래 사상 최대규모 계약과 첫 유럽시장 진출 기록을 세우게 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최근 폴란드와 ‘FA-50’ 경공격기 48대를 수출하는 실행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최근 폴란드와 ‘FA-50’ 경공격기 48대를 수출하는 실행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산업

이달 16일 폴란드 민스크 공군기지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마리우스 브와쉬착 폴란드 부총리겸 국방장관이 참석해 폴란드 정부의 강력한 방위력 강화 의지를 드러냈다.

우리 측에서는 강구영 KAI 사장과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이 참석했다.

계약에 따라 KAI는 FA-50 12대를 2023년 말까지 우선 납품하고, 나머지 36대는 2025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납품할 예정이다.

KAI가 폴란드 공군에 납품할 FA-50PL은 현존하는 최고 사양의 FA-50 성능개량이 이뤄질 전망이다.

FA-50PL은 경공격, 특수전술 및 전투임무 등 다양한 임무작전이 가능할 뿐 아니라 F-16과 호환성이 높고 F-35와 같은 5세대 전투기의 교육 훈련에도 최적화돼 향후 폴란드 공군의 전투 조종사 양성과 전력 증강에 기여하는 핵심기종으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가 폴란드 공군에 납품할 FA-50PL은 현존하는 최고 사양의 FA-50 성능개량이 이뤄질 전망이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KAI가 폴란드 공군에 납품할 FA-50PL은 현존하는 최고 사양의 FA-50 성능개량이 이뤄질 전망이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KAI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폴란드 내 물류허브를 짓고 유럽의 4·5세대 전투기 조종사 훈련 소요를 충당하기 위한 국제비행훈련학교 운용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물류허브 설립을 위해 KAI와 폴란드 정부는 현지 업체가 참여하는 공동실무단을 구성해 시장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물류허브가 설립되면 FA-50PL 운영 효율성 및 가동률 향상은 물론, 현지 항공산업 성장, 일자리 창출 등 폴란드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폴란드 현지에 국제비행훈련학교 설립을 위한 양국 간 협의체를 만들어 폴란드 공군 조종사는 물론 유럽 전체 조종사 양성에도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KAI는 상호협력을 통해 폴란드를 FA-50 수출을 위한 거점으로 삼아 유럽 전역으로 판로를 넓혀갈 계획이다.

강구영 KAI 사장은 “폴란드와 오래도록 지속 발전 가능한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가 되길 기대한다”며 “폴란드 수출을 발판 삼아 유럽, 아프리카, 중동, 중남미를 비롯한 미국 시장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은 “이번 계약은 6월 마드리드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 대한민국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남 이후 양국의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단기간에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었다”며 “향후 폴란드에서의 공동 협력을 뛰어 넘어 EU(유럽연합)과 NATO 시장 진출에도 함께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