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자동차 부품산업 신속 전환…미래차 시대 준비
산업부, 자동차 부품산업 신속 전환…미래차 시대 준비
  • 최준 기자
  • 승인 2023.05.24 1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5개 완성차社와 핵심 기술 확보 및 전문인력 양성 지원책 마련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최준 기자] 정부가 미래차 대전환기를 맞아 전폭적인 지원에 나선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산업부는 23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자동차부품 산업전략 원탁회의를 열고 미래차 전환 및 수출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산업부가 발표한 부품업계 지원대책은 크게 3대 핵심과제로 구분된다. 

관련 내용을 보면 ▲자금지원 및 일감확보 ▲미래차 체질 강화를 위한 핵심 기술 확보 및 전문인력 양성, 미래차 부품 특별법 제정 ▲미국, 유럽연합 등 2대 주력시장과 중동, 중국, 일보, 아세안 등 3대 유망시장에 대한 자동차부품 수출확대 등이 제시됐다.

이를 통해 산업부는 올해 자동차산업 수출액 800억달러(105조5000억원) 달성 목표를 포함해 시스템 반도체, 대형 디스플레이, 탄소 복합재, 바이오헬스, 소프트웨어 등 타 첨단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이날 원탁회의에서는 부품기업 지원을 위한 완성차사 상생선언 및 8개 유관기관 합동 업무협약(MOU) 체결식도 열렸다.

현대자동차, 기아, 한국지엠, 르노코리아자동차, KG모빌리티 등 국내 완성차 제조사는 부품 협력사의 유동성 확보 지원, 공동 기술개발 등 부품업계와 상생협력을 강화할 것을 공동선언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