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조직, 시스템, 업무방식까지 다 바꿔라”
정용진 “조직, 시스템, 업무방식까지 다 바꿔라”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3.11.23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전략실 필두 그룹 전체 변화해야…‘강도 높은 쇄신 주문’
대내외 불확실성 파악…예측가능 경영환경 조성 역할 요구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경영전략실 전략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강화한 그룹 컨트롤타워인 경영전략실에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방식으로 변화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23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이 자리서 정 부회장은 “그동안의 역할과 성과에 대해 무겁게 뒤돌아봐야 할 시기”라며 “새로운 경영전략실은 각 계열사들을 통제하고 관리하는 군림하는 조직이 아니라 그룹 내에서 ‘가장 많이 연구하고 가장 많이 일하는 조직’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일하는 방식도 변화를 요구했다. 경영전략실이 신세계그룹의 최종적인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조직인 만큼 그에 걸맞게 책임 또한 가장 무겁게 진다는 인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스스로는 변화하지 않고 변화를 요구만 한다면 그 뒤를 따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며 “경영전략실부터 솔선수범해 변화의 선두에 나설 때 그룹 전체의 변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경영전략실의 조직과 시스템에 대한 변화도 주문했다.

그룹의 안정적인 지속 성장을 위해 경영전략실의 조직 운영과 의사 결정은 가장 합리적이고 명확한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사람이 아닌 시스템을 바탕으로 유기적으로 작동하는 조직을 구성해야 한다는 당부다.

궁극적으로 경영전략실은 예측가능한 경영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영전략실이 그룹을 둘러싼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해 면밀히 분석하고 각 계열사가 갖고 있는 잠재적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파악해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의미다.

또한 기능 중심의 그룹 컨트롤타워로서 계열사 차원에서는 인지하기 어려운 복합적 위기 요인에 대해 적절한 해법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계열사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견인하는 믿을 수 있는 길잡이가 돼달라는 뜻도 담고 있다.

끝으로 정용진 부회장은 경영전략실을 필두로 그룹 전체에 강도 높은 쇄신을 요구했다.

앞서 17일 신세계그룹은 계열사들의 성과총력 체제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기존 전략실을 경영전략실로, 전략실 산하 지원본부와 재무본부를 각각 경영총괄과 경영지원총괄 조직으로 개편했다.

이번 개편을 통해 경영전략실은 그룹 최고경영진의 의사결정을 안정적으로 보좌하는 본연의 업무를 강화하고 각 사별 사업을 조정하고 통합하는 그룹의 콘트롤타워 기능을 역할을 하게 된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