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신라면, 작년 국내외 매출 1.2조원 ‘사상 최대’
농심 신라면, 작년 국내외 매출 1.2조원 ‘사상 최대’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1.24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시장이 성장 견인…일본·호주·베트남 법인도 호조
​​​​​​​“2년 연속 매출 1조원 넘어…작년 16억6천만개 판매”
신라면을 즐기는 미국 소비자들. 사진=농심
신라면을 즐기는 미국 소비자들. 사진=농심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농심은 대표 제품인 신라면의 지난해 국내외 매출액이 전년 대비 14% 성장한 1조2100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판매량은 16억6000만개에 이른다. 전 세계에서 1초당 53개씩 판매 된 셈이다. 1986년 신라면 출시 이후 2023년까지 누적 매출액은 17조5100억원, 누적 판매량은 약 386억 개로 각각 집계됐다.

1991년부터 2023년까지 33년 간 국내 라면시장 1위를 지키고 있는 신라면은 최근 해외를 중심으로 한 성장세가 돋보인다.

해외 매출은 2021년 국내를 뛰어넘었다. 이듬해 첫 1조원 매출을 돌파한데 이어 지난해는  국내외 영업 호조세가 지속되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신라면은 최근 5년간(2019~2023년) 해외시장 중심으로 큰 성과를 거두며 연 평균 두 자릿수(12%) 성장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에도 신라면 해외 매출은 해외법인과 국내 수출의 고른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2023년 신라면 국내외 성과. (총 매출액 기준, 단위=억원) 자료=농심
2023년 신라면 국내외 성과. (총 매출액 기준, 단위=억원) 자료=농심

특히 미국 법인의 신라면 매출은 전년 대비 19% 성장하며 신라면 해외매출 증가분의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2022년 5월 가동을 시작한 미국 제2공장을 통해 공급량을 확대하며 코스트코, 월마트 등 미국 대형 유통업체 중심으로 큰 매출 성장을 거뒀다.

농심은 제2공장의 생산능력을 기반으로 신라면 홍보와 마케팅을 더욱 적극적으로 전개한 것이 실제 매출 상승으로 나타나는 선순환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했다.

일본, 호주, 베트남 법인의 신라면 매출도 전년 대비 각각 19%, 26%, 58% 성장하며 힘을 보탰다. 일본 법인은 편의점 채널 중심으로 전개한 신라면 용기면 판매 확대 전략이 주효했다. 특히 신라면 볶음면이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호주 법인은 현지 대형 유통채널 직거래를 통한 입점을 확대하고 시드니에서 신라면 팝업 스토어를 운영하는 등 고객 체험 마케팅을 강화하며 성과를 거뒀다.

베트남 법인은 하노이, 호찌민 등 핵심 대도시권과 관광지역 특색에 맞춘 영업전략과 온라인, 플래그십 스토어(대형 단독 매장) 운영을 통한 홍보로 소비자 구매를 유도하며 큰 폭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국내 매출은 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고물가 현상이 장기화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라면 수요가 늘며 대표 라면인 신라면 매출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작년 8월 출시한 신라면 더 레드가 인기를 얻으며 국내 신라면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1월 성수동 신라면 팝업스토어(임시 매장)와 구미 라면축제 등 브랜드 이미지 환기를 위한 마케팅이 성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농심은 올해도 국내외 신라면 영업과 마케팅을 강화하며 성과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미국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국내에서는 모든 일상을 함께하는 대표 라면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라면 브랜드로서 신라면의 성과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미국법인은 올해 라틴 시장 공략에 나선다.

라틴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맛을 구현한 신제품으로 라틴 소비자 비중이 높은 텍사스, 캘리포니아 지역을 공략하고 해당 성과를 토대로 1억3000만 인구의 멕시코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작년 11월 태국에서 출시한 ‘신라면 ?얌’과 같이 해외 각국의 소비자 기호를 고려한 현지화 제품군 확장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 지위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현지 직거래 비중 확대 등 영업망을 정비해 꾸준한 성장을 위한 내실도 다져갈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다양한 소비자를 타깃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는 동시에 새로운 TV광고를 통해 국내 대표라면 이미지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은 해외 매출 비중이 약 60%에 달할 정도로 글로벌 브랜드로서 위상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1986년 신라면 출시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보내주신 국내 소비자분들의 사랑을 동력으로 해외에서 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대표 라면이 될 수 있도록 올해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