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 치킨, 포화지방·나트륨 과다 섭취 ‘주의’
냉동 치킨, 포화지방·나트륨 과다 섭취 ‘주의’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2.02 1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10종 비교…100g 가격 최대 최대 3.8배 차이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냉동치킨 제품이 제품에 따라 같은 양이라도 포화지방과 나트륨 등을 과다하게 섭취할 수 있어 섭취량 조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은 최대 3.8배까지 차이가 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프랜차이즈 치킨값 상승 여파로 수요가 늘고 있는 냉동 치킨 10개 제품의 주요 영양성분, 안전성을 시험하고 크기, 가격 등을 제품별로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뼈있는 제품과 뼈없는 제품 5종씩을 조사한 결과 ‘슈넬치킨 (GS리테일)’이 뼈를 제거하고 먹을 수 있는 부위인 가식부 100g당 지방이 19.9g으로 가장 높았으며 ‘노브랜드 바삭한 치킨봉(이마트)’은 8.9g으로 가장 낮았다.

단백질 함량은 슈넬치킨이 19g으로 가장 높았고 치킨과 감자튀김이 같이 들어있어 상대적으로 치킨 비율이 적은 ‘퀴진 인싸이드 스윗허니 콤보(동원 F&B)’가 10g으로 가장 낮았다.

나트륨 함량은 슈넬치킨이 696㎎으로 가장 높았고 ‘고메 후라이드 순살치킨(CJ이제일제당)’이 374㎎으로 가장 낮았다.

냉동치킨 1회 섭취량에 대한 소비자 설문조사 결과 400~600g 포장된 제품을 반 봉지 섭취한다는 응답률이 37.3%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봉지를 모두 먹는다는 응답이 26.9%로 2위를 차지했다.

가식부 300g을 섭취할 경우 냉동치킨 제품에 따라 포화지방이 7.5~24.9g(50~166%), 나트륨이은 1122~ 2088㎎(56~104%)로 1일 권장 섭취량을 초과하는 제품도 있어 섭취량을 조절할 필요가 있었다. 가식부 중량으로 300g은 뼈있는(봉) 치킨 약 7조각, 순살치킨 10조각 정도다.

조사대상 냉동치킨의 100g 기준 가격은 최소 950원~최대 3660원으로 제품 간 최대 3.8배 차이가 났다.

뼈있는 치킨 중에는 ‘노브랜드 바삭한 치킨봉’이 1350원으로 가장 저렴하고 ‘고메 소바바 치킨 소이허니봉(CJ제일제당)’이 3660원으로 가장 비쌌다. 순살치킨 중에는 `’시그니처 순살치킨(맘스터치앤컴퍼니)’이 950원으로 가장 저렴하며 ’고메 후라이드 순살치킨(CJ제일제당)’이 2440원으로 가장 비쌌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를 통해 소비자에게 정확한 정보 제공을 위한 표시 개선을 기업들에 요청했다.

소비자원은 실제 영양성분 함량과 표시값에 차이가 있는 ‘애슐리 오리지널 통살치킨(이랜드팜앤푸드)’과 ‘에어프라이어 순살치킨(하림)’에 대해 품질관리 개선을 권고했다.

매출 규모가 작아 영양성분 정보를 표시하지 않았던 애슐리 오리지널 통살치킨과 ‘골든치킨봉(체리푸드)에는 소비자 정보 제공을 위해 영양정보 표시를 권고했다. ‘크리스피 치킨봉(사세 유통사업본부지점)’은 열량, 일부 원재료명 및 조리 방법이 제품과 온라인몰 정보가 차이 있어 개선을 권고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