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은 겨울 간식?...오리온, ‘참붕어빵’ 매출 성장세 지속
붕어빵은 겨울 간식?...오리온, ‘참붕어빵’ 매출 성장세 지속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3.06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 ‘참붕어빵’ 2종 제품 이미지. 사진=오리온
오리온 ‘참붕어빵’ 2종 제품 이미지. 사진=오리온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오리온은 ‘참붕어빵’이 지난해 출시 이후 최고 연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1~2월 매출액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0% 넘게 상승하며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참붕어빵이 붕세권 등 붕어빵 열풍 트렌드에 힘입어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대표 제품으로 주목받았기 때문이다.

외국인 관광객이 다시금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가족이나 지인 선물용으로 각광받은 점도 주효했다. 실제 서울역, 명동 등 외국인이 많이 찾는 관광지의 주요 슈퍼마켓 데이터를 자체 분석한 결과 올해 2월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20% 이상 성장했다.

2021년 출시한 ‘호떡 품은 참붕어빵’도 같은 기간 참붕어빵 전체 매출의 약 24%를 차지하며 인기에 힘을 보태고 있다. 

오리온 참붕어빵은 겨울철 대표 간식인 붕어빵을 사시사철 즐기는 양산 과자로 탄생시킨 제품이다. 2011년 출시 당시, 여름을 앞두고 5월에 내놓는 역발상으로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진열과 동시에 전량 판매되는 품귀 현상을 빚었다.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지난해 국내에서만 누적 판매량이 6억4000만봉을 넘어섰다.

2019년부터는 중국에서 ‘샤오위누어누어(小鱼糯糯)’라는 이름으로 현지 생산을 시작해 올해 1월까지 누적 매출액이 400억원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파이로 변모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길거리 대표 간식인 붕어빵을 재해석한 참붕어빵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디저트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며 “외국인 관광객, 해외 소비자들에게도 고루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성장세가 계속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