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예술지상 2024’ 작가 선정
‘종근당 예술지상 2024’ 작가 선정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3.13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노완·박웅규·장파 3인 선발...3년간 창작활동비 및 기획전 개최 지원
종근당 예술지상, 예술적 역량·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진 미술작가 후원
지난 12일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종근당 예술지상 2024 올해의 작가 증서 수여식에서 (왼쪽부터)이충관 한국메세나협회 사무처장, 장파 작가, 박웅규 작가, 박노완 작가, 김태영 종근당홀딩스 대표이사, 김노암 아트스페이스 휴 대표의 모습. 사진=종근당
지난 12일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종근당 예술지상 2024 올해의 작가 증서 수여식에서 (왼쪽부터)이충관 한국메세나협회 사무처장, 장파 작가, 박웅규 작가, 박노완 작가, 김태영 종근당홀딩스 대표이사, 김노암 아트스페이스 휴 대표의 모습. 사진=종근당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종근당홀딩스는 지난 12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종근당 예술지상 2024 올해의 작가 증서 수여식’을 갖고 박노완, 박웅규, 장파 등 3인을 올해의 작가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종근당 예술지상은 미술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두 차례의 비공개 심사를 통해 3명의 작가를 선정했다. 심사 기준은 만 45세 이하의 신진 작가들 중 회화 분야의 작가들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 선발된 작가들은 자신만의 독창적인 방식으로 현대미술계에 새로운 담론과 방향성을 제시해왔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아 최종 작가로 선발됐다. 선정된 작가들에게는 1인당 연간 1000만원의 창작금을 3년간 지원하며, 지원 마지막 해에는 기획전 개최 기회를 제공한다.

박노완 작가는 길을 걸으며 볼 수 있는 일상적인 장면을 남다른 시선으로 탐구해 유쾌하게 표현하고 있으며, 박웅규 작가는 부패하고 변질된 현실 사회의 부조리함을 자연의 생명을 통해 재해석하며 부정한 것을 그림으로 조형화하고 있다. 장파 작가는 강렬한 색채를 사용해 미술사를 페미니즘으로 재구성하는 것이 특징이다. 

박노완 작가는 “종근당 예술지상은 신진 작가들에게 있어 창작 활동의 폭을 넓힐 수 잇는 소중한 기회”라며 “이 기회를 통해 작품활동에 더욱 전념하여 한층 깊어진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김태영 종근당홀딩스 대표는 “올해 선정된 작가들은 개성 있는 작품세계를 구축하며 회화 작가로서의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를 갖게 한다”며 “종근당 예술지상이 한국 현대 회화의 발자취가 될 수 있도록 선정작가들에 대한 후속 지원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