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發, 韓美 관계 삐걱(?)
코로나19發, 韓美 관계 삐걱(?)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2.16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 합참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내달 연합훈련 변수
합동참모본부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내달 실시 예정인 한미연합훈련이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사진=양지훈 기자
합동참모본부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내달 실시 예정인 한미연합훈련에 차질이 발생할 전망이다. 사진=양지훈 기자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합동참모본부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내달 실시 예정인 한미연합훈련에 차질이 발생할 전망이다.

16일 국방부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안에 있는 합동참모본부 소속 군무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해 11월 직할부대인 국군복지단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후 처음이다.

국방부는 확진자를 대상으로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 오전 영내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접촉자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이에 따라 내달 2주차에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양국은 연합지휘소훈련(CPX)을 내달 2주차에 실시키로 하고, 현재 구체적인 일정과 내용 등을 조율하고 있다. 1부와 2부로 나눠 9일간 펼쳐지는 이번 합동 훈련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으로 진행된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