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ESG 경영, 이제 환경이다
쿠팡 ESG 경영, 이제 환경이다
  • 김성미
  • 승인 2021.09.09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과 맞손…배송폐기물 재활용사업 공동추진
쿠팡, 비닐·플라스틱 등 수거…LG화학, 재생 맡아
(왼쪽부터)라이언 브라운 쿠팡 부사장이 허성우 LG화학 부사장과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쿠팡
(왼쪽부터)라이언 브라운 쿠팡 부사장이 허성우 LG화학 부사장과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쿠팡

[이지경제=김성미] 국내 주요 기업 가운데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가장 열심인 쿠팡이 이제 환경을 잡는다. 쿠팡이 그 동안 지역 경제 활성화와 임직원 복지 향상 등에 주력했으나, 환경보호를 위한 활동을 개시한 것이다.

쿠팡은 LG화학과 손잡고 플라스틱폐기물 재활용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9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쿠팡은 앞으로 고객과 물류센터에서 나오는 배송 폐기물인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거하고, LG화학은 이를 재생한다.

앞으로 쿠팡과 LG화학은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2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우선 쿠팡은 로켓프레시 이용 고객이 비닐과 완충재 등 플라스틱 폐기물을 반납할 수 있도록 무료 수거 서비스를 펼친다. 현재 쿠팡은 재사용 가능한 ‘프레시백’을 통해 식료품을 배송하고 있으며, 다음 배송시 배송직원이 이를 수거해 세척과 멸균 과정을 거쳐 재사용하고 있다.

시범 운영 지역으로 선정된 세종시 고객은 가정에서 발생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프레시백’에 넣어 반납 가능하다. 

쿠팡은 회수한 폐기물과 자사의 물류센터에서 나온 폐기물 등을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이를 재생 원료로 재생산해 쿠팡이 재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라이언 브라운 쿠팡 부사장은 “LG화학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일조하겠다. 앞으로도 쿠팡은 인프라와 기술에 지속 투자해 고객경험 수준을 한차원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쿠팡은 국내 30개 도시에서 100개 이상의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