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ESG 경영 박차…커피찌꺼기로 화장품 등 제조
LG생건, ESG 경영 박차…커피찌꺼기로 화장품 등 제조
  • 김성미
  • 승인 2021.09.13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도시광부’와 맞손…탄소중립형 고품질 활성탄으로 바꿔

[이지경제=김성미]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폐기되는 커피찌꺼기(커피박)를 생활용품, 화장품 등의 원료로 재활용하는 등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LG생활건강은 이를 위해 스타트업 ‘도시광부(대표 나용훈)’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LG생활건강이 ‘도시광부’와 함께 커피박을 재활용에 생활용품, 화장품 등의 원료로 사용한다. 커피박. 사진=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도시광부’와 함께 커피박을 재활용에 생활용품, 화장품 등의 원료로 사용한다. 커피박. 사진= LG생활건강

이번 MOU는 기술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고, 환경을 보호하는 등 ESG 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잎으로 양사는 커피박 처리 공정과 활성탄 제조 등에 대해 협력한다.

LG생활건강은 자회사 해태htb에서 커피 음료 제조 후 폐기되는 커피박을 도시광부에 제공하고, 도시광부는 커피박을 원료로 고품질 활성탄을 만든다. 커피박을 원료로 한 활성탄은 탄소함유율이 높아 흡착성이 우수하고 유해물질이 없어 고품질 기능성 바이오 소재다. 다만, 제조 공정이 까다롭기 때문에 현재까지 상용화한 업체는 도시광부가 유일하다.

LG생활건강은 커피박으로 만들어진 고품질 활성탄을 생활용품(소취제)과 화장품(피지흡착제)의 원료로 사용하고, 바이오 활성탄으로 가공해 해태htb 천안공장 인근 농가에 지력 증진제로 제공할 계획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기술이 우수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공동 사업을 추진하는 등 나라 경제에 이바지하고, 음식 쓰레기를 활용해 자연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