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나도 소형 전동차 타고 싶은데….’
[이지경제의 한 컷] ‘나도 소형 전동차 타고 싶은데….’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1.12.01 0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장애인이나 거동이 불편한 노인 등이 소형 전동차를 이용한다.

다만, 소형 전동차는 가격이 300만원을 호가한다. 상대적으로 고가라 서민이 이용하기는 다소 부담이다.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구매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는 게 시민단체 지적이다.

소형 전동차가 전기차인 만큼, 전기차 구매보조금에 준하는 보조금을 지급해야 한다는게 시민단체 요구다.

서울시 노원구와 도봉구를 가르는 동일로 지하철 7호선 중계역 구간에서 최근 카메라로 잡았다.

한 노인이 소형 전동차를 타고 노점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한 노인이 소형 전동차를 타고 노점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인근 노점에서 다른 노인은 간이 짐수레를 끌고 흥정하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인근 노점에서 다른 노인은 간이 짐수레를 끌고 흥정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다리에 힘이 없는 노인이 손수레에 의지해 걷곤 한다. 사진=정윤서 기자
노부부가 휠체어를 타고, 밀고 가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노부부가 휠체어를 타고, 밀고 가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소형 전동차 옆에 한 중년 부인이 자전거를 주차하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소형 전동차 옆에 한 중년 부인이 자전거를 주차하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중계 역사에서 소형 자동차가 충전하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중계 역사에서 소형 자동차가 충전하고 있다. 사진=정윤서 기자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