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선별진료소 무료 자가검사키트 공급 충분할 것”
김강립 식약처장 “선별진료소 무료 자가검사키트 공급 충분할 것”
  • 이지뉴스
  • 승인 2022.02.0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주간 선별진료소 사용 686만명분·개인구매 960만명분 생산·공급 협력
식약처장, 검사키트 제조업체 방문…원활한  공급, 철저한 품질관리 당부

[이지경제=이지뉴스]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무료로 지급되는 자가검사키트가 선별진료소를 통해 충분히 공급될 것이라며 개인들이 키트를 다량으로 사 둘 필요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3일 밝혔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제조 현황을 점검하고 제품의 안정적 공급을 당부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 식약처장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제조 현황을 점검하고 제품의 안정적 공급을 당부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 식약처장은 2일 경기 군포시 진단시약 제조업체 휴마시스를 방문해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제조 현황을 점검하고 제품의 안정적 공급을 당부했다.

김 처장은 이날 현장에서 “자가검사키트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연휴 기간 동안에도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업체 관계자분들께 매우 감사드린다”며 “고품질의 자가검사키트가 선별진료소, 약국 등에 차질 없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코로나19 검사 체계 개편으로 방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 자가검사키트의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필요한 정책적 지원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와 자가검사키트 생산업체는 전국 256개 보건소 선별진료소 등에서 향후 2주간 사용할 686만 명분과 약국 등에서 개인이 구매 가능한 960만 명분의 자가검사키트를 생산·공급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식약처는 자가검사키트 관련 허가·GMP(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인증 등을 신속하게 실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행정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생산업체는 생산 인력과 시설을 확충해 2월 중 생산량을 점차 높여 충분한 물량이 국내에 공급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검사에 사용되는 자가검사키트의 공급량이 충분할 것으로 예측되므로, 개인이 개별적으로 자가검사키트를 과다하게 구매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선별진료소에서 또는 개인이 언제든지 불편함 없이 자가검사키트를 사용하거나 구매할 수 있도록 자가검사키트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 시장 가격과 공급 상황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겠다”고 밝혔다.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