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68%, 대체육에 긍정적
2030세대 68%, 대체육에 긍정적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2.03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푸드 1천명 대상 조사…이유 ‘환경’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 3명 중 2명 이상이 대체육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세계푸드는 지난달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2030 세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대체육에 대해 67.6%가 긍정적이라고 응답했다고 3일 밝혔다.

신세계푸드의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 사진=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의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 사진=신세계푸드

14.6%는 이용 의사가 없다고 답했고 14.0%는 잘 모르겠다, 3.8%는 이해 안 간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체육을 소비해야 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환경 보존이 71.4%로 가장 많았고 이어 동물 복지(53.0%), 건강한 식습관(43.5%), 식량난 대비(36.5%) 등의 순이었다.

또 대체육을 경험해 본 적이 있다는 응답은 42.6%였고, 경험이 없다는 응답자 가운데 앞으로 경험해 볼 의향이 있다는 답변은 78.2%였다.

경험해 본 대체육의 종류로는 샌드위치·샐러드에 들어가는 햄 등의 돼지고기 대체육이 40.6%로 가장 많았고, 햄버거 패티 등에 들어가는 소고기 대체육은 34.5%였다.

대체육을 먹어본 경험이 있지만 앞으로 대체육을 찾을 의향이 없다는 응답자 중 72.3%는 맛과 식감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신세계푸드는 “미래 소비층인 MZ세대 중심의 소비자 입맛을 잡기 위해 다양한 요리에 활용 가능한 대체육 제품을 개발하고 소비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세계푸드는 지난해 7월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를 선보였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