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수출 553억2천만달러…1월 기준 역대 최고
1월 수출 553억2천만달러…1월 기준 역대 최고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02.0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1월 수출입 동향발표…9대 지역수출 10개월째 증가
에너지 가격 급등에 무역적자…48억9천만달러로 크게 늘어
수입 35.5%↑ 602억1천만달러…미국·아세안 수출 역대 1위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1월 수출이 코로나19 확산과 원자재 가격 상승에도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역대 1월 중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사상 처음으로 1월 월간 수출액이 500억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기존 1월 수출액 최고치는 2018년 1월의 492억달러였다. 지난해 1월 수출의 기저효과에도 불구, 수출은 1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무역수지는 2개월 연속 적자를 보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2년 1월 수출액이 553억2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5.2% 늘어났다고 3일 밝혔다. 수입은 35.5% 늘어난 602억1000만달러로 각각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부산 지역도 최근 국내 중고차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부산항. 사진=정수남 기자
1월 수출이 코로나19 확산과 원자재 가격 상승에도 역대 1월 중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부산항. 사진=이지경제

무역수지는 48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 실적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24.2%), 석유화학(40%), 일반기계(14.1%) 등이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나타낸 가운데 석유제품과 철강 수출이 각각 88.4%, 50.1% 늘어나며 전체적인 수출 상승세를 견인했다.

지역별로는 중국으로의 수출이 13.1% 증가했으며 미국 수출은 1.6% 늘었다.

아세안과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도 각각 28.9%, 13.3% 확대됐다.

특히 미국과 아세안 수출은 역대 1월 중 가장 많다.

다만 에너지 가격 급등과 겨울철 에너지 수요 증가로 수입도 대폭 늘어나며 무역수지가 큰 폭의 적자를 기록했다. 

주요 에너지원의 원가 급등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것이 산업부의 설명이다. 

원유·가스·석탄 등 3개 에너지원의 지난달 수입 규모는 159억5000만달러로, 작년 1월(68억9000만달러) 대비 90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에너지원 수입 증가액만 무역적자의 2배 가까이 되는 규모다.

산업부는 무역수지의 흑자 전환을 위해 적극적인 수출 지원 정책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에너지 가격이 작년과 동일한 수준이라면 40억달러 이상의 흑자를 기록했을 것”이라면서 “우리나라와 산업구조와 유사한 일본이나 에너지 수입 비중이 높은 프랑스도 최근 큰 폭의 무역적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등 중간재 수입과 공급망 불안에 따른 재고 확보 등으로 인한 수입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