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지속가능 연료’ 활용…탄소배출↓
대한항공, ‘지속가능 연료’ 활용…탄소배출↓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2.1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인천 노선에 적용…탄소배출량 최대 80%↓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대한항공이 항공연료로 탄소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는 ‘지속가능 항공연료(SAF)’를 활용,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실천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프랑스 파리에서 인천으로 오는 정기편 노선에 국내 최초로  SAF 를 활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SAF는 석유·석탄 등 기존의 화석 자원이 아닌 동물·식물성 기름과 도시 폐기물 가스 등의 친환경 원료로 만들어진 항공유다.

화석 자원을 기반으로 한 기존 항공유보다 가격이 2~5배가량 비싸지만, 원료 수급부터 소비까지 전 단계에서의 탄소 배출량을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

현재 SAF 사용량은 생산시설과 공급망 부족으로 전 세계 항공유의 0.1% 수준에 불과하다. 최근 프랑스 정부는 자국 내 항공유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최소 1%의 SAF를 혼합해 공급하도록 법제화했다.

대한항공은 SAF 혼합 공급으로 인한 비용증가 우려에도 항공산업의 탄소배출 감축과 친환경 연료로의 전환 필요성에 공감해 SAF를 도입하기로 했다. 2017년 11월 국내 최초로 SAF를 사용해 미국 시카고에서 인천으로 오는 정기편 노선을 한차례 운항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현대오일뱅크와 바이오 항공유 사용기반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관련 협력을 강화했고, SK에너지로부터 국내선 항공편에 사용될 탄소중립 항공유도 구매한 바 있다.

올 2월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에어버스, 에어리퀴드와 ‘항공업계와 공항의 수소 공급 및 인프라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탄소 감축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국내외 운항노선의 SAF 도입을 포함해 다양한 부문에서 탄소 감축과 기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힘써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