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에어서울, 이달 30일 인천~사이판 신규 취항 外
[항공] 에어서울, 이달 30일 인천~사이판 신규 취항 外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3.21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이 이달 30일  사이판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사진=에어서울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에어서울이 이달 30일  사이판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21일 에어서울은 30일부터 수요일과 토요일 주 2회 스케줄로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이판은 양국간 격리 없이도 여행이 가능한 여행안전권역(트래블버블) 국가로, 최근 신혼여행을 비롯해 여행객이 다시 급증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국가 간 격리 면제 상황 등을 보며, 국제선 운항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여행 수요를 겨냥해 국제선 운항을 시작하는 것은 2년여 만에 처음“이라면서 “정부 시책 등을 주시하면서 격리 면제가 되는 국가를 중심으로 적시에 운항을 재개할 수 있도록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오늘부터 국내입국 격리 면제…해외 주요 관광지 ‘문 활짝’

이달 21일부터 해외에서 한국으로 입국하는 백신 접종 완료자의 자가격리 면제가 시행됨에 따라 관련 업계가 발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발생 이후 모든 해외입국자에게 실시하던 7일간 자가격리를 이날부터 해제했다.

단, 파키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미얀마 등 4개국에서 입국한 승객은 격리 면제에서 제외된다.

2년 이상 쌓여온 여행 수요가 폭발하면서 항공권 예약이 800% 이상 증가하는 가운데 해외 유명 관광지들도 문을 활짝 열었다. 관광업이 특히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와 인도양의 주요 관광지들은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선 상황이다.

각 정부 관광청에 따르면 괌은 한국인 여행객에게 귀국 시 필요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 대한 비용을 지원한다. 사이판 역시 귀국용 PCR 검사비를 5월까지 전액 지원한다. 모리셔스는 백신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PCR 검사 음성 결과 제시 의무를 폐지했고, 인도네시아 발리도 백신접종을 완료한 외국인 관광객의 무격리 입국을 허용했다. 필리핀 역시 한국을 포함한 비자면제국가의 백신접종 완료 관광객에게 국경을 전면 개방했다.

 

안병석 에어부산 대표 “ 국제선 운항 조속히 재개”

안병석 에어부산 대표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국제선 운항 재개를 약속했다.

안병석 대표는 “상당한 어려움에도 부산 하늘길을 굳건히 지킨 그 사명감으로 일본, 동남아 등 국제선 운항을 조속히 재개해 지역 여행·관광업계가 활기를 되찾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은 김해공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을 모두 운항하고 있는 유일한 항공사다. 지금까지 김해공항에서만 국제선 총 186편, 1만7108명을 수송했다. 에어부산 등 저비용항공사의 노력으로 김해공항은 지방공항 중 최초로 입·출국이 가능한 부산~칭다오 노선이 운항 재개됐다.

주요 관광지인 괌·사이판 노선도 활기를 되찾고 있다. 에어부산은 다음달 30일부터 주 2회 부산-괌 노선 운항을 재개하기로 했다. 지난 16일에는 부산~사이판 노선 주 2회 증편 운항에 들어갔다.

 

플라이 강원, 필리핀 클락 등 국제선 복항 준비 박차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플라이강원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정책 전환에 맞춰 국제선 복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1일 플라이강원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으로 2020년 2월에 단항했던 필리핀 클락을 5월 말 주2회 복항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대만 타이페이와 신규 취항지인 홍콩, 마카오 등은 7월 초 예정하고 있다.

또 베트남, 일본, 중국의 주요도시와 운수권이 필요한 몽골 울란바토르 등의 취항도 계획하고 있다. 해외관광객의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주요 동남아 국가의 단체승객 유치도 협의 중에 있다.

이와 함께 양양국제공항 화물청사를 8월 말 완공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대형기 도빙 계약이 마무리 되는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항공화물 운송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