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가스 유출 실시간 파악 ‘양자퀀텀’ 첫 현장실증
SKT, 가스 유출 실시간 파악 ‘양자퀀텀’ 첫 현장실증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9.20 13: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보령LNG터미널-퀀텀센싱, ‘양자가스센싱 실증’ MoU
보령 LNG 터미널에 올 4분기 현장 실사, 내년 설치·적용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SK텔레콤이 대형 가스 시설물의 가스 유출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양자(퀀텀·Quantum)’기반의 가스센싱 시스템을 국내 처음으로 보령 LNG 터미널에서 현장 실증한다.

[SKT 사진보도자료] SKT, ‘양자암호통신-양자센싱’ 두 날개 단다 2.jpg
SK텔레콤과 보령 LNG 터미널, 퀀텀센싱이 LNG 저장탱크에 양자가스센싱 시스템을 설치·적용하기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 사진=SKT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과 보령 LNG 터미널(대표 김봉진) 및 퀀텀센싱(대표 김동만) 3사는 충청남도 보령에 위치한 LNG 저장탱크에 양자가스센싱 시스템을 설치·적용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자센싱’은 미세한 크기의 양자를 검출해 이를 전기신호로 바꾸는 기술로, 가스센싱∙자율주행 등 다양한 첨단 분야에서 미세한 빛을 측정하는 기술에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다.

SKT는 이번 양자가스센싱 시스템 국내 첫 실증사업이 “지금까지 양자의 특성을 통신보안에 활용했던 QKD(양자키분배기)와 QRNG(양자난수생성기)에 이어 양자센싱(Quantum sensing)이라는 새로운 분야로 양자산업이 확장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SKT는 이번 양자가스센싱 실증사업의 총괄을 맡아 핵심 부품을 공급하고, 퀀텀센싱사와 협업을 통해 장비 국산화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SKT는 올 4분기 현장∙환경 실사를 통해 양자가스센싱 시스템을 설치하기 위한 최적 요건을 산정하고, 내년 중 보령 LNG 터미널 저장탱크에 시스템 설치 및 적용에 들어간다.

하민용 SKT CDO(Chief Development Officer, 최고사업개발책임자)는 “양자기술을 국내 가스안전 분야에 적용함으로써 가스안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며 “앞으로 가스 생산기지 및 가스누출 위험이 있는 다양한 사이트로 확대 적용하고, 각종 환경 가스 누출을 검출하는 환경분야로 확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