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한수원,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수소 융복합 사업’ 협력
SK에너지-한수원,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수소 융복합 사업’ 협력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01.13 09: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유소·LPG충전소에서 재생에너지 생산
​​​​​​​전기차·수소차 바로 충전서비스 계획 중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SK에너지가 한국수력원자력과 도심형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의 확산 및 친환경 수소 융복합 사업을 추진한다.

SK에너지는 1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한수원과 ▲도심형 분산발전 에너지 슈퍼스테이션 확산 ▲수소충전소 구축 및 수소와 전기의 생산·판매 협력 ▲폐자원 활용 친환경 수소 융복합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에너지슈퍼스테이션 SK박미주유소 전경. 사진=SK에너지
에너지슈퍼스테이션 SK박미주유소 전경. 사진=SK에너지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은 기존 주유소·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 태양광·연료전지 등 분산에너지와 전기차 충전기 등을 설치해 친환경 전기를 직접 생산하면서 이를 전기차 충전에 사용하는 미래차 충전 인프라다. 도심 분산발전을 통한 전력 자립률 향상, 송·배전 손실 최소화, 안정적인 전기차 충전망 구축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양사는 주유소·LPG충전소·내트럭하우스은 물론 유휴 국공유지를 활용해 도심 분산발전을 통한 전력 자립율 향상, 송·배전 손실 최소화, 안정적인 전기차 충전망 구축 등의 대안으로 주목받는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SK에너지는 정부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받아 지난해부터 서울 금천구 SK박미주유소와 양천구 SK개나리주유소에 300kW 규모 연료전지를 설치하고,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앞으로 전기사업법 등 관련 규제가 정비되면 주유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를 통해 이 전력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SK에너지는 친환경 전기와 수소를 동시 생산할 수 있는 연료전지 시스템 '트라이젠(Trigen)' 기반의 온사이트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도 한수원과 진행할 계획이다. 온사이트 충전소란 현장에서 생산된 수소를 충전에 바로 사용하는 구조다. SK에너지는 수소 상용차 충전 수요가 많은 내트럭하우스에 온사이트 충전소를 시범 설치하고, 단계적으로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와 버스차고지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장호준 SK에너지 S&P(Solution&Platform)추진단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기존 주유소를 미래 친환경차 시대에 대비한 에너지 슈퍼스테이션으로 전환하는데 속도를 내고, 에너지 신산업 개척을 통해 넷제로 실현과 분산발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장필호 한수원 그린사업본부장은 “수소경제 활성화라는 정부 정책에 부응하고, 도심형 분산전원 후속 사업의 참조 모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