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해운업계, 자동차 수출 물류 적극 협력
완성차-해운업계, 자동차 수출 물류 적극 협력
  • 최준 기자
  • 승인 2023.03.29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올해 완성차업계 수출 및 투자 차질 없도록 노력할 것
29일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용산에서 열린 '자동차 물류 원활화 및 자동차 산업과 해운 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뉴시스
29일 열린 '자동차 물류 원활화 및 자동차산업과 해운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뉴시스

[이지경제=최준 기자] 완성차업계와 해운업계가 수출 강화를 위해 손 잡는다. 지난해 말 기준 자동차 운반선 용선료가 코로나 팬데믹 이전 2019년도 대비 3배가량 증가하는 등 세계적인 자동차 운반선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는 노보텔 앰배서더 용산 신라룸에서 ‘자동차 수출 물류 원활화 및 자동차 산업과 해운 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은 완성차업계, 해운업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해운협회 간 이뤄졌다.

업무협약은 해운업계가 완성차업계에게 최대한 적재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완성차업계는 해운업계에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출 화물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이 골자다. 또한 양 업계는 주기적으로 상생협의회를 개최해 자동차 물류 상황을 공유하고 협력 경과 및 개선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이날 행사에서 “녹록지 않은 경제 여건 속에서 국내 자동차 수출이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주고 있다”면서 “올해도 완성차업계의 수출과 투자 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정부 역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