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4호점 개장
이마트,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4호점 개장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9.07 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브랜드·K패션·K푸드 집결...국내 중소기업 제품 전진기지 역할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이마트가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4번째 매장을 개장했다.

몽골 1호점 사진.jpg
이마트가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 4번째 매장을 개장했다. 사진은 몽골 1호점 전경. 사진=이마트

7일 문을 연 ‘몽골 이마트 4호점 바이얀골(Bayangol)점’은 4년만의 신규매장이다.

몽골 이마트는 현지 기업인 알타이그룹과 협약을 통해 2016년 1호점이 탄생했다. 2호점은 2017년, 3호점은 2019년 문을 열었다. 이마트가 브랜드 및 상품 그리고 점포 운영 노하우를 수출하고 로열티를 받는 프랜차이즈 형태로 운영된다.

4호점은 그야말로 '한국 스타일의 대형마트'에 한국산 상품과 한국형 입점 점포들을 채웠다. ‘미래형 대형마트’ 로 리뉴얼한 인천 연수점을 본떠 매장 공간 구성부터 판매 상품과 매장 내 입점 테넌트까지 ‘한국 스타일’을 전면에 내세웠다.

의류전문 매장과 서점, 푸드코트와 프랜차이즈 식당이 들어선다. 한국 매장에 있는 키즈카페 ‘플레이타임’도 문을 연다.

패션 브랜드 탑텐은 지난 4월 이마트 3호점에 입점한 데 이어 두번째 매장을 오픈했다. 한국 치킨 프랜차이즈인 맘스터치도 4호점에 첫 매장을 오픈했다. 김밥 떡볶이 등 다양한 즉석조리 한국 음식과 더불어 한국산 상품도 울란바토르 시민들의 발길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 PL인 노브랜드도 커지고 있어 1~3호점에서 올해 1~7월 노브랜드 판매액은 전년 동기보다 58% 늘었다. 특히 감자칩, 버터쿠키, 쌀과자, 물티슈 등 일상적 수요가 많은 먹거리와 용품들이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해외매장을 중소기업들의 수출 증대를 위한 전진기지로 삼고 지원을 늘려가고 있다. 한국 브랜드를 알리고 중소기업 수출에도 도움을 주는 프랜차이즈 형태의 해외매장을 지속적으로 열 계획이다. 올 해 안에 베트남 3호점을 개장할 예정이다.

최종건 이마트 해외FC담당은 “몽골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한국형 쇼핑’의 즐거움을 알려주겠다”며 “울란바토르를 대표하는 쇼핑메카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매장을 늘려가고 영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