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그룹, ESG에 주력
S·S그룹, ESG에 주력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08.1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 중앙자원봉사센터 등과 MOU 맺어…산해진미 플로깅 범국민 캠페인 진행
SPC그룹 ‘양파소비촉진 무안양파빵 나눔행사’ 참여…“상생의 가치 적극 전파할터”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SK그룹과 SPC그룹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전적인 노력을 기울인다.

SK그룹의 주력인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김준)은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이사장 안승화),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조흥식)와 업무협약(MOU)을 11일 맺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MOU는 기후위기 대응 활동과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안녕, 산해진미 함께 할게’ 캠페인을 위한 것이다.

앞으로 이들 3개 기관은 플라스틱으로부터 지구를 지키는 범국민 자원봉사 캠페인인 이번 캠펜인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SK이노베이션은 폐플라스틱 쓰레기로부터 산과 바다를 지켜 참 아름다운 지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은 이 캠페인을 6월부터 독자적으로 진행했다.

(왼쪽부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경희 사회공헌본부장, SK이노베이션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권미영 센터장,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부사장이 MOU 체결 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산해진미 플로깅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왼쪽부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경희 사회공헌본부장, SK이노베이션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권미영 센터장, SK이노베이션 임수길 부사장이 MOU 체결 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산해진미 플로깅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다만, 이번 MOU로 이들 3개 기관은 단순히 쓰레기를 줍는 개념을 넘어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기 DNLG 폐플라스틱을 수거하고, 친환경 사회적기업을 통해 업사이클링 제품을 제작한다. 이들 3개 기관은 제작물을 독거노인, 발달장애아동 등 취약계층에 기부하는 등 폐플라스틱의 선순환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SK이노베이션은 자회사 SK종합화학이 만든 생분해 플라스틱 PBAT 봉투 등 캠페인 확산에 필요한 물품 구입비용 등을 위한 1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기부금은 임직원이 매달 기본금 1%을 자발적으로 기부해 조성됐다.

중앙자원봉사센터는 245개 지역자원봉사센터와 지방자치단체 자원봉사단체 등과 함께 올해 말까지 국민 15만명을 대상으로 범국민 자원봉사 캠페인을 운영한다.

SK이노베이션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은 “최근 2개월간 전국 사업장에서 5984명의 임직원이 1만1072시간 동안 이번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폐플라스틱 쓰레기는 1만2765㎏을 수거했다”며 “앞으로 SK이노베이션의 상생 문화가 지속,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전남 무안 양파 농가 돕기를 위해 만든 ‘무안양파빵’을 만들어 소외계층 지원한다.

SPC그룹은 농협중앙회가 진행하는 ‘양파 소비촉진 위한 무안양파빵 나눔 행사’에 함께 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황재복 SPC그룹 대표이사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서삼석 국회의원(전남영암, 무안, 신안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양파 소비촉진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비대면 캠페인을 통해 농업인 지원을 위한 뜻을 함께 했다.

황재복(왼쪽세번째) SPC그룹 대표이사 등이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무안 양파빵 나눔 행사에서 양파 소비 촉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SPC
황재복(왼쪽세번째) SPC그룹 대표이사 등이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무안 양파빵 나눔 행사에서 양파 소비 촉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SPC

이번 행사를 통해 농협은 SPC그룹 6월 전라남도 무안군과 ‘양파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해 선보인 파리바게뜨의 ‘무안 양파빵’ 4종 10만개를 농협은행 점포 202개소를 통해 어려운 이웃과 코로나19 방역 활동 봉사자에게 제공키기로 했다.

황재복 대표이사는 “양파 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선보인 ‘무안양파빵’이 농협을 통해 지역사회 돕기 활동까지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상생의 가치를 전파하고 확대하는 ESG 경영 활동을 꾸준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2012년부터 영천 미니사과, 강진 파프리카, 진주 딸기 등의 농가와 MOU를 체결하고 수매한 농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선보였다. SPC그룹은 아울러 판매 수익금을 지역 장학금으로 기부하는 등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