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함께 이겨요”…상생 경영 나서는 기업들
“코로나19 함께 이겨요”…상생 경영 나서는 기업들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9.1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홈쇼핑, 추석 앞두고 의료진과 지역사회에 기부금 등 전달
​​​​​​​NS홈쇼핑, ‘착한소비’위한 가치 상품 발굴·중기 판로지원 앞장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추석을 앞두고 기업들이 사회곳곳에 온정의 손길을 내밀며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추석을 앞두고 서울 영등포구 선별진료소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 100여 명에게 ‘응원 키트’를 지원하고,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금 8천만 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롯데홈쇼핑 김현수 ESG팀장, 신성빈 마케팅본부장,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박영준 회장, 박래찬 사무국장.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추석을 앞두고 서울 영등포구 선별진료소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 100여 명에게 ‘응원 키트’를 지원하고,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기부금 8천만 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롯데홈쇼핑 김현수 ESG팀장, 신성빈 마케팅본부장,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 박영준 회장, 박래찬 사무국장.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명절을 앞두고 16일 서울 영등포구 선별진료소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 100여 명에게 ‘응원 키트’를 지원하고,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소외계층의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한 기부금 8000만원을 전달했다. ‘응원 키트’는 비타민, 마사지건, 다리순환패치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는 롯데홈쇼핑 본사가 위치한 영등포 지역 사회공헌활동인 ‘희망수라간’ 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2015년 영등포구청 별관 내에 조리시설 ‘희망수라간’을 건립하고, 매월 정기적으로 반찬을 만들어 소외계층에 전달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280회, 4만 7000여개의 반찬을 지원했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방식으로 전달하고 있다. 

특히 설· 추석에는 명절음식을 만들어 전달해 왔으나 이번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방역 관계자들에게 ‘응원 키트’를 지원하게 됐다. 

이외에도 지난해 3월 감염 예방이 시급한 취약계층에 ‘생활용품 키트’를 시작으로 원격 수업에 어려움을 겪는 아동·청소년들에게 ‘학습지원꾸러미’를 지원하는 등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언택트 상생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NS홈쇼핑은 최근 경기도주식회사와 ‘사회적가치생산품 발굴과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및 마케팅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NS홈쇼핑과 경기도주식회사는 착한 소비를 이끄는 경기도내 ‘사회적가치생산품 발굴과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및 마케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협업을 약속했다. 

NS홈쇼핑은 최근 경기도주식회사와 ‘사회적가치생산품 발굴과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및 마케팅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왼쪽 경기도주식회사 이석훈 대표이사, 오른쪽 NS홈쇼핑 조항목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S홈쇼핑
NS홈쇼핑은 최근 경기도주식회사와 ‘사회적가치생산품 발굴과 중소기업의 판로개척 및 마케팅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기도주식회사 (왼쪽부터)이석훈 대표이사, NS홈쇼핑 조항목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S홈쇼핑

NS홈쇼핑과 경기도주식회사는 앞으로 경기도내 우수중소기업 및 사회적가치생산품 발굴을 위한 협력을 이어가며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중소기업 및 사회적가치생산품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고, NS홈쇼핑은 경기도주식회사가 시행하는 유통 확대 및 마케팅 사업의 진행을 돕기로 했다.

‘사회적가치생산품’은 사회적경제기업 및 장애인기업,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 노인일자리수행기관 등 취약 계층이 만든 사회적 의미가 담긴 물품이나 용역을 의미한다. 

협약 이후 양사는 효율적인 기획 협의를 위해 실무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에 들어간다. 경기도는 공동브랜드 ‘착착착’으로 매출 증대를 통한 사회적가치 실현을 기대하며 NS홈쇼핑과는 온라인 및 홈쇼핑 판로 지원 사업 관련 협업을 시행하게 됐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