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부족’, 보유량 ‘4日분’… 코로나19로 헌혈 ‘감소’
혈액 ‘부족’, 보유량 ‘4日분’… 코로나19로 헌혈 ‘감소’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1.2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헌혈 실적 2만2천건 감소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헌혈이 줄어 혈액 보유량이 4.0일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 친구와 코엑스 헌혈의 집을 찾은 한 여성이 체온만 점검하고 헌혈의 집에 입성했다. 사진=정윤서 기자
보건복지부는 26일 동절기 안정적인 혈액 수급 관리를 위해 대국민 헌혈 동참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사진=김진이 기자

보건복지부는 26일 동절기 안정적인 혈액 수급 관리를 위해 대국민 헌혈 동참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준 혈액 보유량은 4.0일분으로 '관심' 단계에 해당한다.

혈액 수급 위기 단계는 혈액 보유량이 5일 이상이면 적정 단계이며, 5일분보다 적으면 관심, 3일분 미만이면 주의, 2일분 미만이면 경계, 1일분 미만이면 심각 단계로 분류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0일까지 혈액 보유량이 '적정' 단계였던 일수는 9일에 불과하다.

헌혈 실적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만2000건 감소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헌혈 과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는 없다고 복지부는 전했다.

 

    헌혈에 참여하길 원하는 경우 대한적십자사나 한마음혈액원 홈페이지에서 사전 전자문진을 통해 헌혈이 가능한지 확인할 수 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