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닷새째 4천명대…政, ‘오미크론 대비단계’ 가동
신규확진 닷새째 4천명대…政, ‘오미크론 대비단계’ 가동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01.16 0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확진 69만2천174명…위중증 612명, 사망 29명 증가
병상가동률 전국 31.8%·수도권 31.1%…3차접종 45.5%
​​​​​​​​​​​​​​오미크론 확산 속 내일부터 사적모임 인원 4명→6명 확대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둔화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 가운데 15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꾸준히 감소해 사흘 연속 600명대로 집계됐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194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9만2174명이라고 밝혔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가 지난달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자명부 확인을 미실시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행하자, 다시 전자명부 확인을 실시하고 있다. 11일 오후 코엑스 입구 모습. 사진=김성미 기자
방역당국은 1주일 내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점유율이 50%를 넘어서면서 2월 말 2만명, 3월 말 3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오미크론 대비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단계적 일상회복 중단후 코엑스 입구 모습. 사진=김성미 기자

15일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813명, 해외유입이 381명이다.

지역감염은 경기 1511명, 서울 826명, 인천 235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총 2572명(67.5%)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 173명, 전남 160명, 대구 147명, 부산 137명, 전북·경남 112명, 충남 105명, 경북 102명, 강원 69명, 대전 47명, 충북 37명, 세종 20명, 울산 15명, 제주 5명 등 총 1241명(32.5%)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경기 1586명, 서울 925명, 인천 260명 등 수도권만 277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해외유입은 381명으로, 이달 13일 407명, 12일 390명을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많은 규모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4423명보다 229명 줄었지만, 1주일 전인 9일의 3371명보다는 823명 많다.

신규 확진자 수는 방역 강화 조치와 3차 접종 확대로 지난달 말부터 줄어들어 3000명대까지 떨어졌지만,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서서히 증가세로 돌아서 닷새째 4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1주일 내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점유율이 50%를 넘어서면서 2월 말 2만명, 3월 말 3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정부는 ‘오미크론 대비단계’를 가동 중이다. 하루 확진자가 5000명 수준으로 증가하기 전까지 이 단계를 유지해 오미크론 우세화에 대응할 준비를 할 계획이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도 3주간 연장 시행하기로 했다. 이달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사적 모임은 현행 4인에서 6인으로 조정하되 식당·카페 등에 대한 영업제한 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유지한다.

신규 확진자 수가 4000명대를 유지하는 가운데, 위중증 환자 수는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일 위중증 환자는 612명으로 전날(626명)에서 14명 줄었다.

이달 3일까지 14일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하던 위중증 환자 수는 이달 9일(786명) 700명대로 내려왔다. 이어 이달 13일 659명을 기록한 이후 사흘째 600명대를 나타내고 있다.

 이에 따라 중증 병상 가동률도 30%대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31.8%(1788개 중 569개 사용)로, 직전일(33.8%)보다 2%포인트 줄었다.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의 중증병상 가동률도 33.1%(1216개 중 402개 사용)로 직전일(34.8%)보다 1.7%포인트 떨어졌다.

사망자는 29명 늘어 누적 6310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91%다.

신규 확진자 수를 전날 총검사 수로 나눈 검사 양성률은 2.1%이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4.8%(누적 4350만4026명)를 기록했다. 3차접종은 전체 인구의 45.5%(누적 2333만7078명)가 마쳤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