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측이 어렵다”고?…서울 강남구아파트, 불패신화 ‘쭉’
“예측이 어렵다”고?…서울 강남구아파트, 불패신화 ‘쭉’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3.07 0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구 1월 아파트거래, 56% 신고가 경신…64% 보합·상승
​​​​​​​강남 4구 거래, 기존比 16% 수준…송파구, 최고가比 50%↓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이달 11억4283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작년 6월 서울 아파트 평균값(9억2509만원)과 비교하면 2억원 넘게 오른 셈이다. 서울 강남구 일대. 사진=정수남 기자
서울 강남구의 1월 아파트 매매의 절반 이상이 실거래 최고가를 경신했다. 서울 강남구 일대.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최근 불거진 주택시장 하향 안정론과는 달리 서울 강남구의 1월 아파트 매매의 절반 이상이 실거래 최고가를 경신했다. 반면, 강남 4구 중 하나인 송파구의 경우 실거래가가 같은 기간 반토막이 났다.

분양 평가 전문회사 리얼하우스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를 통해 1월 강남구는 거래량의 56.6%는 기존 실거래 최고가를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아울러 같은 기간 서초구 38%, 송파구 28.3%, 강동구 25.5%가 기존 최고 거래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매매됐다는 게 리얼하우스 분석이다.

리얼하우스는 이중 강남구의 최고가 경신비율은 2021년 57.1%, 2020년 56.4%와 비슷해 주택시장의 하향 안정화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풀이해했다.

다만, 정부의 최근 고강도 대출규제와 주택시장 침체 등으로 이들 강남 4구의 1월 거래량은 전년의 16% 수준인 203건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중 기존 거래보다 실거래 가격이 떨어진 거래는 88건으로 집계됐지만, 초고가 아파트의 신고가는 큰 폭을 상승했다는 게 리얼하우스 설명이다.

실제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 1차아파트의 전용 196㎡m는 종전 64억원에서 1월 80억원에, 이기간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168㎡는 49억5000만원에서 60억원에 각각 거래되면서 최고가를 다시 썼다.

자료=리얼하우스
자료=리얼하우스

리얼하우스는 “주택시장이 얼어 거래량이 줄었지만, 체결된 거래는 가격 하락보다 보합과 상승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이들 강남 4구 가운데 하락 거래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곳은 송파구가 유일하다. 잠실동 리센츠 전용 124㎡는 지넌래 말보다 5억원이 떨어진 30억원에 거래됐고, 신천동 파크리오 전용 84.9㎡는 같은 기간 21억6400만원에 거래돼 지난해 10월(3억5600만원)보다 하락했다.

신한은행 이남수 지점장은 “각종 규제와 금리인상, 선거 등으로 올해 부동산 시장은 혼조세와 관망세로 예측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