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세아창원특수강과 맞손…항공기용 소재 국산화 추진
KAI, 세아창원특수강과 맞손…항공기용 소재 국산화 추진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6.03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드코리아팀 컨소시엄 구성…공급망 변화 공동 대응 등
세아창원특수강 (왼쪽부터)이정훈 대표이사와 KAI 박경은 기체사업부문장이 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AI
세아창원특수강 (왼쪽부터)이정훈 대표이사와 KAI 박경은 기체사업부문장이 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AI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 안현호)이 세아창원특수강과 함께 항공기용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KAI는 이를 위해 세아창원특수강과 위드코리아팀(With Korea Team)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알루미늄, 타이타늄 등 항공기용 압출, 단조소재 부품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최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위드코리아팀에는 KAI와 세아창원특수강, 세아항공방산소재 등 9사가 참여한다. 

그동안 전량 수입한 알루미늄 압출재를 국산화할 경우 공급시 발생하는 탄소를 줄일 수 있어, 최근 유럽과 미국 등 주요국이 요구하는 탄소 중립 조건도 충족할 수 있다는 게 KAI 설명이다.

KAI는 항공기용 소재 국산화에 성공할 경우 공급 안정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고, 생산 일정을 단축해 운송비를 절감하는 등 경쟁력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KAI는 2019년 항공소재개발연합을 만들고, 첨단 항공소재 국산화를 추진해 군수품뿐만이 아니라 민항기 기체 부품도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알루미늄 압출재와 타이타늄 압연재, 분말 등 항공소재 20종과 기계류, 전장류, 배관류의 표준품 15종 등의 국산화도 마쳤다.

KAI 박경은 기체사업부문장은 “KAI가 급변하는 공급망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 국내 항공용 소재 시장은 연간 1조1200억원 규모”라며 “소재부품 국산화를 확대해 수주 경쟁력을 크게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KAI는 중형기, 제트기 등에 대해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업체와 협업을 강화해 2030년까지 민수기체사업 매출 2조원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