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뉴욕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中企 해외진출 지원
중기부, 뉴욕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中企 해외진출 지원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9.20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일 미국 뉴욕 Pier 17에서 개최
구글·현대차·네이버클라우드 등 창여
미국 VC 대상으로 '투자유치 IR' 진행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 한국벤처투자는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Pier) 17에서 ‘한미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한다.

한-미 스타트업 서밋은 중기부가 이달 8일 발표한 ‘K-스타트업(Startup) 글로벌 진출 전략’ 중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과 해외거점 확대를 위한 추진과제의 일환이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8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KIC 실리콘밸리 내 기업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8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KIC 실리콘밸리 내 기업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이번 한-미 스타트업 서밋을 시작으로 K-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한-미 스타트업 서밋’은 스타트업 생태계와 IT 산업이 발달한 뉴욕(실리콘 앨리)에서 미국 현지의 글로벌 기업 ‧ 투자자 ‧ 스타트업과 한국의 대기업 ‧ 스타트업 간 다양한 네트워킹 기회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행사에는 한-미 대기업, 미국 벤처캐피탈(VC) ‧ 액셀러레이터(AC), 한-미 스타트업 등 200명 이상이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장에는 구글, 현대자동차, 네이버클라우드 3개 대기업과 15개 스타트업의 공동 전시관이 구성되고, 이틀간 메인행사 등 총 10개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대기업-스타트업 공동관을 통해 스타트업의 우수한 기술과 아이템을 미국 창업생태계에 선보이고, 글로벌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협력 모델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20일 구글, AWS, 현대자동차, 네이버클라우드 등 한·미 대기업과 한국 스타트업 간 협력모델을 소개하고 참여한 한국 스타트업의 아이템을 발표한다.

 20일에는 한 ‧ 미 대기업(구글, AWS, 현대자동차, 네이버클라우드)과 한국 스타트업간 협력모델을 소개하고, 참여한 한국 스타트업의 아이템을 발표한다.

21일에는 이영 장관, 구글 카란 바티아 부회장, 오라클 데이브 로젠버그 수석부사장,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등이 ‘디지털 시대의 핵심기술과 스타트업’이라는 주제로 좌담회가 개최된다.

이어 글로벌 기업과 한국 스타트업이 함께 협력해 나아갈 것을 다짐하는 공동육성 세리머니도 예정돼 있다.

스타트업 투자유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한국 스타트업 10개사는 21일 미국 VC를 대상으로 IR(투자설명회)을 진행한다. 이날 오후에는 한국 모태펀드와 미국의 벤처캐피탈의 공동펀드 조성 협약식도 있다.

한-미 스타트업 네트워킹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21일 오전 ‘한·미 스타트업 우수사례 발표’가 진행된다. 한국 유니콘으로 성장한 아이지에이웍스(IGAWorks)의 마국성 대표, 버킷플레이스의 이승재 대표, 미국 스타트업 고스트로보틱스의 공동설립자 가빈 케니앨리(Gavin Kenneally)가 성공전략과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20일에 진행되는 '스타트업 데모데이 1부'에서는 유사한 아이템을 가진 한국과 미국의 스타트업 10개사가 각자의 아이템을 발표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21일에 진행되는 '스타트업 데모데이 2부'에서는 K-스타트업 센터의 뉴욕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스타트업 14개사가 미국 액셀러레이터 마인드 더 브릿지(Mind The Bridge)와 미국 창업생태계 관계자들에게 기업의 성과와 기술을 피칭한다.

이밖에 행사 참여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브루클린 상공회의소 진행 실리콘 앨리 창업 생태계 소개(20일 오전), 창업진흥원 진행 한국 창업생태계 및 인바운드 정책 소개(20일 오후)를 진행하며,

한-미 대기업 밋업, 미국 VC‧AC 투자상담회, 미국 스타트업 미디어‧유튜버 인터뷰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영 장관은 “이번 행사는 정부의 공신력을 바탕으로 정부와 스타트업이 함께 세계로 진출하는 본격적인 시도”라며 “한국과 미국의 창업·벤처 생태계 주요 플레이어들이 한 자리에 모여 K-Startup의 성장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