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인삼공사, ‘인삼 농가’ 수해 복구에 ‘진땀’
KGC인삼공사, ‘인삼 농가’ 수해 복구에 ‘진땀’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3.07.20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 물품, 방제기술 등 각 부문별 역량 집중 투입
‘계약재배 농가 재해대응 프로세스’ 가동‥즉각 조치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KGC인삼공사가 농가를 돕기 위해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피해 복구에 나섰다.  

이번 집중호우로 인삼밭 침수, 유실, 매몰, 해가림 시설 손상 등이 발생한 지역에 역량을 집중, 계약경작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정관장 브랜드 로고. 로고=KGC인삼공사
정관장 브랜드 로고. 로고=KGC인삼공사

20일 KGC인삼공사에 따르면 전국 인삼 계약재배 농가의 피해 규모는 평년대비 2~3배 높다. 약 30헥타르(㏊)로 공식 축구장 면적의 40배 규모다. 

특히 기록적으로 많은 폭우가 쏟아진 중부지방이 주요 발생지역으로 충북 괴산, 보은, 충남 공주, 청양, 경북 봉화, 영주지역의 피해가 컸다.

KGC인삼공사는 피해 상황에 따라 계약재배 농가의 일손을 돕기 위한 인력을 파견하는 한편 홍삼음료 등의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인삼 병해충의 2차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R&D와 연계하여 방제기술을 지도하고 재해보험 절차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KGC인삼공사는 매년 농가의 크고 작은 자연재해가 발생되는 점을 고려해 ‘계약재배 농가 재해대응 프로세스’를 운영하고 있다. 

날씨 예보에 따라 전 계약농가에 배수로, 농자재, 시설물 관리 방법과 피해 상황별 조치사항을 안내할 뿐만 아니라 피해가 발생되면 신속한 상황 파악에 착수해 피해 복구를 위한 물품, 인력, 상생기금 지원 등의 대처를 시행하고 있다.

김호규 KGC인삼공사 원료사업실장은 “계약재배 농가는 정관장과 함께 동반 성장하는 핵심파트너”라며 “정관장 재해대응 단계를 최고 단계로 격상해 농가 보호를 위한 조치를 즉각적으로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KGC인삼공사는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전국 이재민 구호를 위해 1억원 상당의 정관장 홍삼 제품과 정관장 펀드 성금 2000만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