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작년 매출 30조 돌파, 영업익 6천억…‘첫’ 연간 흑자
쿠팡, 작년 매출 30조 돌파, 영업익 6천억…‘첫’ 연간 흑자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2.28 09: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영업익 6천174억원, 6개 분기 연속 흑자 행진
김범석 “와우회원에 4조원 혜택…더 높은 가치 제공”
쿠팡은 친환경 물류를 위해 안전하고 편의성 높은 ‘전기 쿠팡카’를 공개했다.  사진=쿠팡
‘전기 쿠팡카’.  사진=쿠팡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쿠팡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30조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 6000억원을 거두면서 2010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영업 흑자를 달성했다. 이기간 순이익도 연간 6000억원이 넘었다.

쿠팡은 28일(한국시간) 지난해 6174억원(4억7300만달러·연평균 환율 1305.41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보다 20% 늘어난 31조8298억원(243억8300만달러)을 달성했다.

작년 4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최대인 8조6555억원(65억6100만달러·분기평균 환율 1319.24)로 전년 동기(7조2404억원) 대비 20%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715억원(1억3000만달러)으로 전년 동기(1133억원) 보다 51% 증가했다.

쿠팡의 연간 영업손실 규모는 2021년 1조7097억원(14억9396만달러)에서 2022년 1447억원(1억1201만달러)으로 92% 감소하고, 지난해 흑자로 전환했다.

2022년 3분기에 처음 분기 영업흑자(1037억원)를 기록한 이후 6개분기 연속 흑자를 냈고, 지난해 연 단위 흑자전환까지 달성했다.

쿠팡의 첫 연간 흑자 달성은 쿠팡의 매출과 활성고객, 와우 회원 성장 덕분이다.

김범석 쿠팡 의장은 “쿠팡의 매출과 활성고객, 와우 회원 성장은 다양한 제품 셀렉션·가격·서비스에 대해 '고객에게 와우'를 선사하려는 끊임없는 노력을 반영한 것”이라며 “지난해 우리는 와우 회원에게 기록적인 30억달러(3조9162억원)의 혜택과 절약혜택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쿠팡의 상품과 쿠팡이츠, 새벽배송을 포함하는 독점 할인, 쿠팡플레이 스트리밍 서비스까지 쿠팡이 제공하는 전례없는 가치를 찾는 고객이 점점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말 쿠팡의 활성고객(분기에 제품을 한번이라도 산 고객)은 2100만명으로 2022년 말(1811만5000명)보다 16% 늘었다.

고객 성장률은 지난해 매분기 가속화됐다. ▲1분기(5%) ▲2분기(10%) ▲3분기(14%)에 이어 4분기는 16% 올랐다.

유료 멤버십 와우 회원은 지난 1년간 27% 확대된 1400만명이다.

고객 1인당 매출은 지난해 4분기 41만1600원(312달러)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