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민첩한 조직으로 효성의 미래를 열 것”
[신년사]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민첩한 조직으로 효성의 미래를 열 것”
  • 이지뉴스
  • 승인 2022.01.01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이 올해 상반기 계열사로 두고 있는 수입자동차 공식 딜러를 통해 차량 판매가 크게 늘렸다. 사진=정수남 기자, 효성
조현준 효성 회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호랑이처럼 민첩한 효성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사진=이지경제, 효성

조현준 효성 회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호랑이처럼 민첩한 효성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조 회장의 신년사 전문이다.

효성 가족 여러분,

2022년 임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러분 모두에게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오늘날 우리 인류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변화를 맞고 있습니다. 비대면 사회가 본격화하면서 디지털 전환이 급속도로 진전되고, 가상 공간의 다양한 활동이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산업구조와 공급망이 전면 개편되고 에너지 혁신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혁의 시기에 회사가 생존하고 성공의 기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속도와 효율성에 기반한 민첩한(Agile) 조직으로 탈바꿈해야 합니다. 우리 회사는 아직도 환경 변화에 빠른 대응과 실행력이 부족해 경쟁에 뒤지거나 실기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앞으로 회사의 체질을 강하고 단단하게 만들고, 부서간 기민한 협력을 통해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빠르고,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신속한 의사결정과 기민성을 확보하려면 무엇보다 데이터베이스 경영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직접 현장에 나가 정보를 빠르고 폭넓게 수집, 분석하여 디지털전환(DX)을 통해 모든 경영활동에 활용합시다.

우리가 얼마나 기민하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현재의 불확실한 시기는 위기로 다가올 수도 있고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효성 가족 여러분,

새해는 호랑이의 해입니다. 호랑이는 먹잇감을 얻기 위해 끝까지 인내하며 신중에 신중을 기하다가 기회가 포착되면 기민하고 용맹하게 달려들어 사냥감을 취합니다.

2022년 새해에는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 노래처럼 “새 낫 같은 발톱을 세운” 호랑이와 같이 민첩한 조직으로 효성의 미래를 열어갑시다.

감사합니다.

효성그룹 회장 조현준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