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7천994명, 1주일째 1만명 미만…해외유입 90명
신규확진 7천994명, 1주일째 1만명 미만…해외유입 90명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06.16 1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보다 1천441명 적어…위중증 98명·사망 8명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15일 신규 확진자 수가 7000명대 후반을 기록하며 1주일 연속 1만명 아래를 유지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7994명 늘어 누적 1825만6457명이 됐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신규확진자 수가 5번째로 2000명대를 기록했다. 사진=김성미 기자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15일 1주일 연속 1만명 아래를 유지했다. 사진=김성미 기자

15일 신규 확진자는 전날(9435명)보다 1441명 적다.

1주일 전인 8일(1만2157명)보다는 4163명 적고, 6·1 지방선거 다음 날이었던 2주 전 1일(9890명)과 비교하면 1896명 적다.

이날 해외유입을 포함한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 1993명, 서울 1549명, 경북 558명, 대구 466명, 부산 457명, 경남 441명, 인천 338명, 충남 320명, 강원 315명, 울산 284명, 충북 245명, 전남 239명, 전북 207명, 대전 195명, 광주 187명, 제주 131명, 세종 65명, 검역 4명이다.

주말과 주 초반에 저점을 찍은 신규 확진자 수가 주 중반 다시 증가하는 경향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1만명 미만을 유지하며 뚜렷한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국가수리연구소에 따르면 복수의 연구팀은 이달 말까지 확진자 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창형 울산과학기술원(UNIST) 수리과학과 생물수학랩 연구팀은 이달 28일 395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다만 해외유입 사례 비중이 커지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은 90명으로 전날(104명)보다 14명 적지만, 확진자 중 비중은 전날보다 조금 더 높다.

이달 7일부터 입국자 격리면제와 국제선 항공편 증설 시행으로 입국자 수가 증가하며 해외유입도 함께 늘어났을 가능성이 있다. 전파력이 기존 오미크론보다 강한 세부계통 변이 유입도 늘어 지난주까지 누적 176건 확인됐다.

정부는 전날 국민건강영양조사 항체양성률 조사에서 94.9%가 항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높지 않아 당분간 입국 규제를 완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8명으로, 사흘 연속 한 자릿수를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6명(75.0%)으로 가장 많고, 60대와 50대가 각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4407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위중증 환자 수는 98명으로 전날(93명)보다 5명 늘었다. 닷새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중증 병상 가동률은 7.9%로 지난 4일부터 13일 연속째 10% 미만이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