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이부실드’ 긴급사용승인 검토
식약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이부실드’ 긴급사용승인 검토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6.14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및 품질자료 등 긴급사용승인 타당성 검토 진행
식약처 서울지사. 사진=신광렬 기자
식약처 서울지사. 사진=신광렬 기자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예방용 항체치료제 '이부실드'의 긴급사용승인 검토에 착수했다.

13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검토는 이달 10일 질병관리청이 식약처에 이부실드의 긴급사용승인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이부실드는 혈액암 환자, 장기이식 후 면역억제 치료를 받는 환자 등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으로 항체형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면역저하자에게 항체를 직접 투여해 예방 효과를 내는 항체의약품이다.
약물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과 결합해 바이러스가 인체 세포로 침입하는 것을 억제하는 방식으로 작용한다.

식약처는 제출된 임상, 품질자료 등을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회의, 공중보건 위기 대응 의료제품 안전관리·공급위원회 심의를 거쳐 긴급사용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