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본격 탄소중립 투자…정부에 4천억원 융자지원 신청
산업계, 본격 탄소중립 투자…정부에 4천억원 융자지원 신청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6.27 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탄소중립 융자 사업’ 접수결과 발표
51개 업체 신청…신청액 87%는 시설투자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국내 산업계가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해 본격적인 시설 투자에 나선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15일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도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융자지원 사업’ 신청을 받은 결과, 51개 업체가 올해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총 1조6668억원 규모의 탄소중립 전환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4472억원의 투자 자금 융자 지원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산업부가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의 인정기준을 확대하는 시행령을 입법예고했다. 사진=이지경제
국내 산업계가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해 본격적인 시설 투자에 나선다. 사진=이지경제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융자지원 사업은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으면서 기술·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기업의 장기·대규모 시설 및 연구개발(R&D) 투자 프로젝트에 저금리로 투자 자금 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전체 융자 지원 신청액의 87%(3874억원)는 시설 투자 자금이었다. 나머지 13%(598억원)는 R&D 투자였다.

기업 유형별로는 중소·중견기업이 96.1%(49개 업체)로 가장 많았고, 신청 금액도 중소·중견기업이 83.8%(3746억원)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프로젝트 유형은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자원순환과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 분야, 철강·정유·섬유 등 온실가스 다배출 업종이 64.7%(33개 업체)를 차지했다.

산업부는 접수된 51개 업체에 대한 적합성 검토를 진행 중이며, 이후 기술성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융자사업 심의위원회는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우수한 선도프로젝트를 선정해 프로젝트별 융자 지원 금액을 다음달 말까지 확정할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리 산업계가 2030 NDC 달성을 위해 시설 투자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특히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분야에 대한 탄소중립 투자를 집중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