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드 오미크론 대응 백신 임상 1·2상, 식약처 승인
셀리드 오미크론 대응 백신 임상 1·2상, 식약처 승인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8.05 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국내 기업 셀리드가 개발한 코로나19 오미크론 백신 ‘AdCLD-CoV19-1 OMI’의 임상 1·2상 시험 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했다.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코로나19예방접종센터. 사진=김성미 기자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코로나19예방접종센터. 사진=김성미 기자

5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 백신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표면 항원 유전자를 아데노 바이러스 주형에 넣어 제조한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다.

임상 1·2상은 안전성과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중화항체가 얼마나 증가하는지를 확인하는 면역원성 등을 평가할 예정이다.

임상은 기존에 허가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 또는 코로나19 확진 후 격리 해제된 사람에게 추가 접종 형태로 1회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제출 자료에 대한 면밀한 심사와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임상시험 안전성과 임상시험 설계의 적절성을 검토했다”며 “셀리드가 제출한 비임상시험 자료에서 마우스와 원숭이에게 백신을 접종한 후 오미크론 항원에 대한 중화항체가 생성된 것을 확인하는 등 임상시험 진입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