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 글로벌 호조’…CJ제일제당, 작년 영업익 7.6%↑
‘K-푸드 글로벌 호조’…CJ제일제당, 작년 영업익 7.6%↑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3.02.14 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매출 18조8천억 전년比 19.3% 성장
슈완스, 연매출 3조·영업익 2천억 첫 돌파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CJ제일제당이 K-푸드와 바이오 등 글로벌 사업의 꾸준한 성장으로 지난해 전년동기 대비 19.3% 늘어난 18조7794억원(대한통운 제외 기준)의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식품 및 바이오의 해외 사업 호조로 전년 대비 7.6% 증가한 1조2682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이 올해 2분기 ‘K-푸드’ 매출에 힘입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냈다. 사진=신광렬 기자
CJ제일제당이 지난해 전년동기 대비 19.3% 늘어난 18조7794억원(대한통운 제외 기준)의 매출을 달성했다. 사진=이지경제

14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대한통운을 포함한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30조795억원, 영업이익 1조664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대비 14.4%, 9.2% 늘어났다.

CJ제일제당 2020년 경영실적. 자료=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2020년 경영실적. 자료=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은 비비고 브랜드 중심의 K-푸드 해외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연간 매출 10조원, 영업이익 6000억원을 넘겼다. 지난해 매출은 11조1042억원(+16.1%)과 영업이익은 6238억원(+12.5%)을 달성했다.

국내 식품 사업은 원가 및 비용 부담으로 영업이익이 다소 줄었지만 해외사업이 연간 매출 5조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이 45% 늘어나며 실적을 견인했다.

미국 등 주요 사업국가에서 만두와 치킨, 가공밥 등 글로벌전략제품(GSP) 매출이 56% 성장한 데 힘입어 식품 글로벌 매출 비중도 역대 최고 수준인 47%까지 올라갔다.

특히 슈완스는 생산성 개선과 판촉 효율화, 매출 성장에 따른 고정비 절감 등이 주효하며 영업이익이 처음으로 2000억원(2171억원, +52.8%)을 넘어섰다.

국가별로는 매출이 약 20% 늘어난 미국뿐 아니라 최근 사업 경쟁력 강화에 본격적으로 나선 아태지역과, 유럽, 일본, 중국 등에서 K-푸드 영토 확장을 이어갔다.

미국에서는 그로서리 채널 만두 매출이 66% 늘면서 연간 시장점유율도 40%를 돌파해 1위 지위를 굳건히 지켰다. 냉동 피자매출도 29% 늘었다.

유럽, 중국 등에서는 대표 제품인 만두 외에도 치킨, 김치 등으로 K-푸드 영향력을 확대했다.

국내 식품 매출은 전년 대비 13.9% 성장한 5조9231억원을 기록했다.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외식 수준의 높은 품질과 가성비를 갖춘 제품을 지속 선보였고, 온라인·B2B(기업간 거래)·편의점 등 성장 채널의 유통 비중을 확대했다. 또한 전 가치사슬(V/C)에 걸친 비용 감축 노력으로 비용과 원가 상승에 전방위적으로 대응했다.

바이오사업부문은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 그린바이오를 주력으로 매출 4조원을 돌파했다.

매출은 4조8540억원(+30.1%), 영업이익은 6367억원(+34.5%)을 달성했다. 원부재료 비용 부담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은 전년에 비해 1633억원 늘었다.

주력 제품인 아미노산은 글로벌 경쟁사 대비 우위에 있는 시장지배력을 무기로 성장세를 이어갔고, 중국·동남아시아·북미·남미 등 해외 전역의 첨단 호환생산기술 및 우수 입지를 바탕으로 위상을 한층 강화했다.

아울러 제품과 솔루션을 동시에 제공하는 차별화된 ‘기술마케팅’으로 고수익 스페셜티 제품이 성장하는 성과도 있었다.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피드앤케어는 2조8212억원의 매출(+15.3%)을 냈다. 다만 곡물가 상승으로 인한 축산 원가 부담으로 수익성이 악화되며 77억원의 영업이익(-94.9%)을 기록했다.

당분간 글로벌 경제 상황에서 불확실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CJ제일제당은 구매 및 생산역량 강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핵심제품의 국내외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식품에서는 K-푸드 글로벌 영토확장과 수익성 개선에 역량을 집중하고, 식물성 식품(Plant-based), 케어푸드 등 ‘New Wellness’ 분야 신제품 육성에도 속도를 낸다.

바이오에서는 해양 생분해 소재 PHA와 CJ바이오사이언스 중심의 레드 바이오 사업 등 미래 신수종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지난해 새롭게 출범한 FNT 사업부문을 통해 웰니스식품소재, 영양 대체단백, 배양단백 등 신성장 동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미래 준비를 위한 고부가가치 신제품 개발 및 신사업 강화,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혁신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