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근로자 임금체불, 불법 하도급 뿌리 뽑는다”
“건설현장 근로자 임금체불, 불법 하도급 뿌리 뽑는다”
  • 최준 기자
  • 승인 2023.03.07 1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근로자공제회, 현대건설 현장에 가설울타리 활용 전자카드제도 홍보
건설 현장 내 근로자들이 철근 배근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최준 기자
건설 현장 내 근로자들이 철근 배근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최준 기자

[이지경제=최준 기자] 건설업계가 기업 및 근로자 환경 개선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건설현장 내 근로자 임금체불, 불법 하도급 등 각종 불법 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것이다.

7일 고용노동부(고용부)에 따르면 건설근로자공제회(공제회)가 현대건설이 시공 중인 약 150곳 건설현장 가설울타리를 활용해 전자카드제도 홍보를 추진한다.

우선 각 현장 출입구에 있는 가설울타리에는 출ㆍ퇴근 이력 관리, 복지사업 신청, 건설업 기초교육 이수 연계, 안전관리 등에 관한 내용이 담긴 홍보물이 부착된다.

전자카드제도는 공제회와 현대건설이 현장 인력관리 개선을 위해 2022년 8월 도입한 업무협약(MOU) 일환이다. 2020년 하반기부터 공공기업, 민간기업 공사에 적용되고 있으며 2024년 1월부터는 모든 퇴직공제 가입 대상 건설공사로 전면 확대될 예정이다.

특히 현대건설은 제도 전면 확대 시행 이전에도 퇴직공제를 적용받는 모든 현장에 전자카드제도를 의무 적용한 바 있다. 

고용부는 제도가 전면 확대될 경우 투명한 근태관리, 입금체불 예방, 불법 하도급 등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불법행위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상인 공제회 이사장은 “이번 현대건설과 협업 사례를 모범 삼아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연계해 현장 건설근로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방향을 찾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추영기 현대건설 안전사업지원실장은 “전자카드 제도를 연계한 표준화된 출입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안전과 출입 인원에 대한 투명한 인력관리를 실현해 활기차고 안전한 일터를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