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유한킴벌리, 친환경 소재 개발 맞손
LG화학-유한킴벌리, 친환경 소재 개발 맞손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8.10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제품 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MOU’ 체결
원료 생산부터 고객 피드백 반영한 신소재 연구·개발
자원순환경제 구축ㆍ탄소중립 실현에 상승효과 기대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LG화학이 유한킴벌리와 함께 고객 맞춤형 친환경 소재 개발에 나선다.

[사진]LG화학 신학철 부회장(오른쪽)과 유한킴버리 진재승 대표이사(왼쪽)가 유한킴벌리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jpg
LG화학과 유한킴벌리가 ‘지속가능한 제품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은 LG화학 신학철 부회장과 유한킴벌리 진재승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한 제품개발을 위한 소재 혁신 업무협약(MOU), ‘그린 액션 얼라이언스(Green Action Alliance)’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친환경 소재 적용 혁신 제품 개발 및 시장 확대 ▲고객 맞춤형 소재 및 제품 개발 확대 ▲친환경 소재(바이오 · 생분해 · 재생 원료가 일부 혹은 전체 포함된 소재)의 안정적 공급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양사는 친환경 수요가 높은 위생용품의 친환경 소재와 신제품 개발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원료 개발단계부터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자연유래 흡수체, 생분해 소재, 재생 포장재 등 사용자 관점에서 친환경 제품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양사는 유아 및 성인용 제품에 친환경 소재를 확대 적용하며 프리미엄 친환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LG화학의 지속가능 소재 기술력과 유한킴벌리의 제품력이 고객을 위한 자원순환경제 구축과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는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전폭적인 투자와 기술지원으로 양사의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이사는 “환경친화적 제품 전환은 기업 차원을 넘어선 산업계 전반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LG화학과의 협력은 환경성과 제품력을 높여 다수의 소비자들과 함께 기후변화대응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앞당기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